‘상한제 예고’ 약발 통했나…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주춤’

입력 : ㅣ 수정 : 2019-07-18 16: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남 등 재건축 단지 매수세 위축…서울 전셋값은 오름폭 커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정부가 분양가 상한제 시행을 예고한 가운데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지난주보다 둔화했다.

18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5일 조사 기준 서울 주간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1% 올랐다. 이달 들어 3주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으나 지난주(0.02%)에 비해 오름폭은 줄었다.

최근 정부가 분양가 상한제 시행 의지를 밝힌 이후 강남권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거래가 끊기고, 호가가 하락하는 등 상승세가 주춤한 분위기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잠실 주공5단지, 반포 주공1·2·4주구(주택지구) 등 주요 재건축 추진 단지는 금주 들어 3천만∼1억원 이상 호가를 낮춘 매물이 나오고 있지만 매수세가 붙지 않는다.

강동구의 아파트값이 0.01% 오르며 37주 만에 상승 전환했으나 분양가 상한제의 영향력이 큰 강남(0.04%)·서초구(0.02%) 등은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다소 줄었다.

지난주 0.05% 올랐던 양천구도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등지의 매수세가 위축되며 금주 조사에선 상승폭이 0.02%로 감소했다.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지난주에 이어 0.01% 하락했다.

안성(-0.41%)·평택(-0.34%) 등지가 신규 입주물량 증가로 약세가 지속했고 고양시(-0.08%)와 일산서구(-0.12%)·일산동구(-0.07%), 안양 동안구(-0.01%) 등지도 가격이 내렸다.

최근 교통망 신설 호재로 아파트값이 강세로 돌아선 광명시는 이번주 조사에서 0.27% 올랐으나 지난주(0.38%)보다는 상승폭이 축소됐다.

하남시도 구도심과 위례신도시 등에서 급매물이 팔리며 0.24% 상승했다. 과천시는 지난주에 이어 0.23%의 오름폭을 유지했다.

지방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7% 하락했으나 대전은 0.11% 올라 지난주(0.05%)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지방 광역시·도를 통틀어 유일하게 상승했다.

정비사업 호재, 학군수요 등으로 대전 서구(0.18%)와 유성구(0.14%) 등지의 가격이 계속해서 강세다.

이에 비해 부산의 아파트값은 0.09% 하락해 지난주(-0.7%)보다 낙폭이 커졌고 대구(-0.04%)와 광주광역시(-0.05%)도 하락세가 이어졌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02% 오르며 지난주(0.01%)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재건축 단지 이주와 방학 이사수요 증가로 서초구가 0.12% 올랐고 강남구도 0.06% 상승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서울시내 자율형사립고 8곳이 취소되는 등 자사고·특목고에 대한 정책 변화로 인해 한동안 감소세를 보이던 강남지역 전세 수요가 다시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