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여론조사] 국민 2명 중 1명 “文대통령·아베 만나 수출규제 정치적 해결을”

입력 : ㅣ 수정 : 2019-07-19 0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日 경제 보복 해법은
28.1% “WTO 제소 통한 외교적 해결”
“상응하는 보복 조치해야 ”21.3% 그쳐
정치적 해법 6070 높고 3040은 낮아
진보 “WTO 제소” 보수 “정상간 해결”
얘기 나누는 남북미 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나오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얘기 나누는 남북미 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나오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국민 10명 중 5명은 최근 한일 관계 악화에 대해 한일 정상이 만나서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답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서울신문이 칸타코리아에 의뢰해 지난 14~15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18일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 전체의 48%가 한국 수출규제 강화에 대한 정부의 대처 방안으로 ‘한일 정상이 만나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답했다.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를 통해 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응답(28.1%)과 우리도 상응하는 보복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답변(21.3%)보다 크게 많았다. 2.6%는 모르겠다고 하거나 무응답이었다.

세대별로는 65~69세의 70.3%가 양국 정상의 정치적 해법을 꼽아 가장 많았고 70대 이상(68.2%)이 뒤를 이었다. 30대가 33.4%로 가장 낮은 응답률을 보였고 40대(37.8%)가 다음 순이었다. 30대는 WTO 제소(42.9%)를 모든 연령층 중에 가장 높은 비율로 꼽았고 40대는 상응 보복 조치(28.5%)를 모든 연령대 중에 가장 많이 골랐다.

본인의 정치성향을 진보라고 답한 사람은 WTO 제소(40.4%)를 가장 많이 해법으로 꼽았고, 보수는 한일 정상 간 정치적 해결(66.9%)을 답한 비율이 가장 많았다.

13개 직업군(기타·무응답 포함) 중에 경영 관리직(71.4%)이 한일 정상의 정치적 해결을 가장 많이 골랐다. 가장 적게 선택한 건 사무직(35.6%)이었다. 사무직은 유일하게 WTO 제소(39.4%)를 더 많이 골랐다.

일본산 불매운동 참여 입장을 밝힌 경우 한일 정상의 정치적 해결(36.9%), WTO 제소(33.4%), 상응 보복 조치(27.7%) 등 답변 간 격차가 적었다. 반면 ‘불매운동 불참’을 밝힌 경우 한일 정상 간 정치적 해결이 78.2%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WTO 제소 14.6%, 상응 보복 조치 5.4% 순이었다.

이번 여론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이용해 무선전화면접조사 100%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10.8%다.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 포인트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참조할 수 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9-07-19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