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72% “日제품 안 사”… 3040 여성 90% “동참”

입력 : ㅣ 수정 : 2019-07-19 0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산 불매운동 참여
유니클로 앞 日 불매운동 7일 오후 대구 달서구의 한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지역 주민들이 일본 기업 불매운동 릴레이 1인 시위에 참여하고 있다. 2019.7.7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니클로 앞 日 불매운동
7일 오후 대구 달서구의 한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지역 주민들이 일본 기업 불매운동 릴레이 1인 시위에 참여하고 있다. 2019.7.7
뉴스1

일본의 핵심소재 수출 규제와 관련해 국민 4명 중 3명꼴로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서울신문이 칸타코리아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4~15일 실시해 18일 공개한 설문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에서 일본의 핵심소재 수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일본산 불매운동에 참여하겠다는 응답이 72.0%로 나타났다. 반면 26.5%의 국민은 불매운동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연령별로는 40대에서 84.6%가 일본산 불매운동에 참여할 생각이 있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고 이어 30대에서 84.3%로 주로 젊은층에서 높은 참여 의사를 나타냈다. 특히 30대 여성(92.4%)과 40대 여성(90.6%) 등 젊은 여성층에서 높은 비율로 일본산 불매운동에 참여하겠다고 응답했다.

정당별로는 진보진영인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자들의 각각 86.9%와 92.1%가 일본산 불매운동에 참여할 생각이 있다고 응답했다. 보수진영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지지자들은 각각 51.8%와 62.2%가 일본산 불매운동에 참여할 생각이 있다고 응답해 다소 차이를 드러냈다.

정치성향별로는 진보적 응답자(85.1%)가 보수적 응답자(73.2%)보다 다소 높게 일본산 불매운동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19-07-19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