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대도 윤리위원회…조국 딸 인턴십·논문 검토

입력 : ㅣ 수정 : 2019-08-23 11: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9년 3주간 인턴 활동 뒤 일본 국제학술대회에 참여
 단국대에 이어 공주대학교도 윤리위원회를 열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인턴십과 논문에 대해 점검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8.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8.23
연합뉴스

 공주대는 23일 오전 10시 30분 대학 산학협력단에서 윤리위원회를 열었다. 조국 후보자의 딸 조모(28)씨는 한영외고에 재학 중이던 2009년 대학 생명공학연구소에서 해조류 세포 생리학과 관련된 연구에 참여했다. 조씨는 7월 3주간 인턴십에 참여했고, 8월 2~8일 일본에서 열린 국제학술대회에 동행했다.

 윤리위는 당시 연구를 주도한 김모 교수가 정당한 절차를 거쳐 조씨를 인턴십에 참여시켰는지, 국제학술대회에 동행한 게 적절했는지, 해당 논문 제3저자로 조씨가 등재된 것에 문제는 없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김 교수와 조씨의 어머니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대학 시절 천문학 동아리에서 함께 활동했고, 인턴십 면접에 정씨가 동행한 것이 알려지면서 특혜 의혹이 불거진 상태다.

 전날 단국대도 윤리위원회를 열어 조씨가 단국대 의대 논문에 제 1저자로 등재된 과정 등을 조사하기 위한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리기로 결정했다. 서울대, 부산대도 장학금 지급이나 입학 과정에 문제는 없었는지 검토 중이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