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카운티 부보안관 “저격수에게 총 맞았다” 황당한 거짓말 왜?

입력 : ㅣ 수정 : 2019-08-26 07: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앙헬 레이노사 부보안관의 황당한 거짓 보고를 곧이곧대로 믿고 출동한 경찰특공대원들이 지난 21일(현지시간) 저격수가 숨어 있다고 지목된 아파트 건물을 경계하고 있다. 동영상 캡처

▲ 앙헬 레이노사 부보안관의 황당한 거짓 보고를 곧이곧대로 믿고 출동한 경찰특공대원들이 지난 21일(현지시간) 저격수가 숨어 있다고 지목된 아파트 건물을 경계하고 있다.
동영상 캡처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부보안관이 “스나이퍼(저격수)의 총에 맞았다”고 거짓말을 했는데 왜 그런 얼토당토하지 않은 짓을 벌였는지 동기를 명확히 밝혀내지 못했다.

미국 CNN과 영국 BBC 방송의 25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LA카운티 보안관사무소에서 근무한 지 1년이 된 부보안관 앙헬 레이노사(21)는 지난 21일 랭커스터 보안관실 주차장에서 자신의 차를 향해 걸어가다가 총에 맞았다고 사무실에 전화를 걸어 보고했다. 그는 총알이 길 건너편 4층짜리 아파트 건물에서 날아왔다고 진술했다. 이 건물에는 정신질환을 앓는 사람들이 수용돼 있었다.

레이노사는 다행히 입고 있던 방탄조끼가 총알이 어깨로 파고드는 것을 막아 목숨을 건졌다고 밝혔다. 그는 그 뒤 병원으로 옮겨져 비(非)관통상 치료를 받았고, 길 건너 아파트의 한 곳에서 공기총이 발견됐다고 경찰은 밝혔다.

그가 다급한 목소리로 거짓 보고를 하자 경찰은 대대적인 저격수 수색 명령을 내려 밤새 아파트 건물을 경찰특공부대(SWAT) 팀이 샅샅이 뒤지고 무장 장갑차가 출동해 삼엄한 경계를 펴는 등 법석을 떨었다. 여러 명이 체포돼 구금됐다.

그러나 LA카운티 보안관사무소의 살인사건 팀장 켄트 웨게너는 24일 밤 조사 결과 “저격수는 없었고, 총이 발사된 적도 없으며, 레이노사의 어깨에 입은 총상도 없었다”고 밝혔다. 그의 옷에는 총상의 흔적이라며 구멍 둘이 나 있었으나 이마저도 그가 칼로 뚫어 만든 것으로 드러났다.

웨게너 팀장은 레이노사가 모두 꾸며낸 이야기임을 인정했다며 “완전히 조작된 사건”이라고 덧붙였다. 레이노사는 직위 해제될 예정이며 이번 사건에 대해 범죄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보안관사무소는 밝혔다.

그러나 의문은 남는다. 도대체 레이노사가 왜 그런 황당한 거짓 보고를 했는지 이유를 밝혀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웨게너 팀장은 그저 “그가 동기를 진술하는 데 실패했다”고만 밝혔다. 사건(?) 당시 다른 팀장 토드 웨버는 “레이노사는 감사하게도 훌륭히 (임무를) 해냈다. 상처는 별것 아니고 치료도 받았으며 그는 강한 정신력으로 잘 이겨냈다”고 칭찬을 마다하지 않았다. 그러니 레이노사의 얼토당토 않은 거짓말을 밝혀내는 데 왜 이렇게 오래 걸렸느냐는 지탄도 쏟아지고 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