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민주·정의당 예방…“검찰개혁에 최선”…한국·바른미래 예방 거절

입력 : ㅣ 수정 : 2019-09-17 13: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曺 “한국당·바른미래당 예방 일정도 잡을 생각”
이해찬 “사법·검찰 개혁 조예 깊으니 잘할 것”
인사말하는 조국 장관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9.17/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사말하는 조국 장관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9.17/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이 취임 인사차 국회를 찾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법무·검찰개혁 작업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17일 이 대표를 만나 “인사청문 기간, 그 이후에도 국민 여러분과 당 대표님께 많은 심려를 끼쳐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면서 “겸허한 자세로 업무에 임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국민 대부분이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을 해야 한다고 바라지만, 한 번도 지금까지 성공을 못 했는데 그쪽 분야에 조예가 깊으시니 잘하실 것”이라고 격려했다.

이 대표는 “2005년 사법개혁을 추진할 때 제가 공동추진의장을 맡아 여러 가지 해왔는데 좋은 제도를 만들어놓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다시 한번 느낀다”고 말했다.

또 “역대 그 누구보다는 혹독한 청문회를 거쳤기 때문에 수고가 많았고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으리라고 생각된다”면서 “법무·검찰개혁을 이제 시작하는 것이라 생각하고 잘 임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조국 장관 손 잡은 이해찬 대표 조국 법무부장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2019.9.17/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장관 손 잡은 이해찬 대표
조국 법무부장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2019.9.17/뉴스1

이 대표는 조 장관이 개혁대상으로 꼽은 검찰의 반발을 의식한 듯 “권력을 상실했던 쪽의 저항이 있으리라고 생각하는데 충분히 잘 설득하고 소통해서 극복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 대표 예방에 이어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와 문희상 국회의장을 차례로 예방했다.

조 장관은 이 대표에 이어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문희상 국회의장을 차례로 만났다.

이 원내대표는 조 장관을 반갑게 맞이한 뒤 “촛불 시민들의 명령이었던 검찰개혁, 사법개혁과 관련해 조 장관에게 거는 기대가 남다르다”면서 “우리 시대 과제인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을 이번에 반드시 해야 하고, 그것을 가장 잘 해낼 수 있는 적임자는 조국이었다고 신용보증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난관을 돌파하고 반듯하게 걸어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에서 법무부 장관에게 맡겨진 소임을 잘 감당하기를 거듭 응원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에 대해 “여러모로 부족하고 흠이 많은데도 불구하고 검찰개혁과 법무부 탈검찰화라는 시대적 과제를 완수하라는 이유로 제게 무거운 중책을 맡긴 것 같다”면서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과제 하나하나를 차례차례 완수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조 장관의 문 의장 예방은 모두발언 공개 없이 처음부터 끝까지 비공개로 이뤄졌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오후에, 민주평화당 지도부 예방 일정은 오는 19일 오전 11시로 잡혔다.
조국 장관, 이인영 원내대표 예방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를 예방한 후 이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19.9.1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장관, 이인영 원내대표 예방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를 예방한 후 이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19.9.17 연합뉴스

웃으며 대화하는 조국?이인영 조국 법무부장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조국 장관을 임명한 것은 시대적 소명인 검찰개혁을 완수해주기를 바라는 마음일 것”이라고 말했다. 2019.9.17/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웃으며 대화하는 조국?이인영
조국 법무부장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조국 장관을 임명한 것은 시대적 소명인 검찰개혁을 완수해주기를 바라는 마음일 것”이라고 말했다. 2019.9.17/뉴스1

조 장관 측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도 예방 일정 조율을 위해 연락 취했으나, 두 정당은 조 장관의 예방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조 장관은 이 대표 예방 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예방 일정도) 다 잡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한 5촌 조카 구속과 딸 입시 특혜 의혹 등 현안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전날 밤 ‘가족펀드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혀온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36)씨는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로 구속됐다. 조씨는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와 두 자녀 등 일가가 14억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실소유주로 지목된 인물이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지난 16일 새벽 조씨에게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허위공시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