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메이저리그 7시즌 만에 고대하던 첫 홈런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06: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류현진 홈런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콜로라도 선발 투수 안토니오 센사텔라의 시속 151㎞짜리 빠른 볼을 힘으로 퍼 올려 담 바깥으로 보냈다.AP연합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류현진 홈런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콜로라도 선발 투수 안토니오 센사텔라의 시속 151㎞짜리 빠른 볼을 힘으로 퍼 올려 담 바깥으로 보냈다.AP연합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2013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데뷔 이래 통산 첫 홈런을 터뜨렸다. 메이저리그 210타수 만에 나온 류현진의 첫 홈런이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서 0-1로 끌려가던 5회 선두 타자로 나왔다.

류현진은 2스트라이크에 몰린 뒤 3구째 콜로라도 선발 투수 안토니오 센사텔라의 시속 151㎞짜리 빠른 볼을 받아쳐 우중간 펜스를 넘겼고, 솔로포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