멧돼지 사냥 나선 伊 34세 아들 총기 잘못 쏴 55세 아버지 절명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08: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FP 자료사진

▲ AFP 자료사진

아버지와 함께 보아 돼지 사냥에 나선 이탈리아 30대가 총기를 잘못 발사해 아버지를 숨지게 했다.

55세 아버지 마르티노 가우디오소(55)가 남부 살레르노주의 포스티글리오네란 마을 근처 국립공원 영역에 사냥을 나갔을 때 이런 비운을 맞았다고 영국 BBC가 22일(이하 현지시간) 전했다. 경찰은 34세 아들을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했다. 두 사람은 관목 숲을 이동하고 있었는데 아들은 그림자 하나가 어른거려 돼지이겠거니 여기고 방아쇠를 당겼다. 하지만 아버지였고 긴급 구조전화를 걸어 의료진이 출동했지만 이버지를 소생시키지 못했다. 이곳은 사냥이 금지된 곳이었다.

경찰은 두 사람의 라이플 소총들을 압수했다.

이탈리아 동물 및 환경 보호를 위한 연맹의 미첼라 비토리아 브람빌라 의장은 이 나라가 “거친 (미국) 서부”처럼 돼가고 있다며 “진짜 국가 비상사태”라고 취재진에게 밝혔다.

지난해 10월에도 18세 소년이 프랑스 국경 근처에서 총에 맞아 숨지자 세르히오 코스타 이탈리아 환경부 장관이 일요일 사냥을 전면 금지하자고 요청하기도 했다. 같은 달 말에도 56세와 20세 남성이 각기 비슷한 사건으로 목숨을 잃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