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납득 못해” 조국 동생 영장 재청구 검토

입력 : ㅣ 수정 : 2019-10-10 01: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광화문 메운 태극기 9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집회에 참가한 보수단체 회원들이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조 장관 퇴진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린 것은 지난 3일 이후 두 번째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광화문 메운 태극기
9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집회에 참가한 보수단체 회원들이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조 장관 퇴진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린 것은 지난 3일 이후 두 번째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조 장관의 동생인 조모(52) 전 웅동학원 사무국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할 계획이다. 조 장관의 직계가족 중에서는 처음으로 조 전 국장의 신병을 확보하려 했지만 9일 법원에서 기각되자 검찰은 “납득하기 어려운 결정”이라며 즉각 반발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이날 새벽 구속영장이 기각된 조 전 국장의 핵심 의혹인 허위 소송 등 웅동학원 관련 자료들을 다시 집중적으로 들여다봤다. 검찰은 앞서 조 전 국장이 웅동학원 공사대금에 대한 허위 소송을 진행하고 교사 채용 대가로 뒷돈을 받은 의혹과 관련해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 위반(배임) 및 배임수재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그러나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주요 범죄(배임) 성립 여부에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혐의의 중대성이 크고 핵심 혐의를 인정하고 광범위한 증거인멸을 행하기도 했다”며 법원의 판단에 반발했다.

검찰은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도 한 차례 정도 더 부른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은 지난 8일 오후 정 교수의 자산관리인인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를 불러 정 교수 노트북의 행방을 캐물었다. 김씨는 정 교수의 자택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한 것에 대해 “증거인멸이 맞다”고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2019-10-10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