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의 마술사’ 독일의 조명 디자이너 잉고 마우러 별세

입력 : ㅣ 수정 : 2019-10-23 22: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일의 조명 디자이너 잉고 마우러 별세 2007년 10월 광주디자인비엔날레 프레스 오픈 행사에 참석한 잉고 마우러의 모습. 연합뉴스

▲ 독일의 조명 디자이너 잉고 마우러 별세
2007년 10월 광주디자인비엔날레 프레스 오픈 행사에 참석한 잉고 마우러의 모습.
연합뉴스

‘빛의 마술사’로 불리는 독일의 조명 디자이너 잉고 마우러가 21일(현지시간) 뮌헨에서 별세했다. 87세.

마우러는 미국과 독일을 무대로 활동하며 빛과 조명을 활용한 독창적인 작업들을 선보여 주목 받았다. 1932년 독일에서 태어나 1954년부터 4년 간 뮌헨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공부했다. 이후 1960년 미국으로 건너가 뉴욕, 샌프란시스코 등지에서 그래픽 디자인 일을 하다 1963년 이후 조명 디자인 회사 ‘잉고 마우러’의 전신 ‘디자인 엠’을 세운다.

그는 조명이 단지 빛을 비추는 용도 뿐 아니라 판타지를 창조하는 예술 작품임을 증명하면서 예술과 디자인이 겹치는 독특한 작품 세계를 추구했다. 전구 안에 전구를 넣은 파격적인 형태로 훗날 뉴욕현대미술관(MOMA)에 영구 소장된 ‘벌브’(1966), 알전구에 깃털을 단 ‘루첼리노’(1992), 집게와 메모지로 구성된 ‘제텔즈6’(1997) 등이 예술성과 기능을 함께 겸비한 작품으로 회자된다.

마우러는 2007년 광주디자인비엔날레 세계디자인평화선언 기념 조형물인 ‘평화의빛’ 디자인을 맡아 방한했다. 이 작품은 강한 에너지가 넘치는 소용돌이 물기둥을 형상화했으며 광주의 5.18정신을 기리는 의미로 제작됐다. 2006년 벨기에 브뤼셀에 만국박람회를 기념해 설치된 초대형 구조물 ‘아토미움’도 그의 작품이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