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여성전문병원 화재…빠른 대처로 인명피해 없어

입력 : ㅣ 수정 : 2019-12-14 13: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산아지매카페 사진 캠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산아지매카페 사진 캠쳐.

경기도 일산의 여성전문병원 1층에서 불이 나 신생아와 산모 등 200여명이 대피하는 긴급상황이 발생했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일산동부경찰서에 따르면 14일 오전 10시 7분쯤 고양시 일산동구 8층짜리 허유재병원 건물 1층에서 불이 나 약 25분 만에 진화됐다.

불이 나자 병원 및 경찰 관계자 등이 산모 37명과 신생아 66명을 긴급 대피시켜 산모 2명이 연기를 단순흡입한 이외 특별한 인명피해는 발행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구조작업을 위해 헬기 4대를 투입했으나 헬기의 바람이 거세 신생아에게 위험하다고 판단돼 직접 구조에는 사용하지 않았다. 마침 불이 바로 진화돼 승강기로 사람들을 대피시켰다.

불이 난 병원건물은 지하 3층에 지상 8층이다. 불이 난 1층은 필로티 형식으로 돼 있으며 산모와 신생아 등이 있는 2층 위로는 번지지 않았다.불이 날 당시 병원건물에는 산모와 신생아가 많이 있는 산부인과 병동과 조리원 등이 있어 소방당국이 한때 긴장했다.

그러나 일산소방서가 병원 옆에 위치해 빠른 진화가 가능했고, 맞은 편에 있는 일산동부경찰서에서 차량통제와 신속한 대피를 지휘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1층 외부에 노출된 배관의 동파 방지를 위한 열선이 설치돼 있는데, 여기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원인과 피해 규모는 아직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