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총선서 20% 이상 득표·교섭단체 목표”

입력 : ㅣ 수정 : 2020-01-22 0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년회견… “민주당과 후보 단일화 없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심상정 정의당 대표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4·15 총선 목표에 대해 “20% 이상 득표하고 다수의 지역구 당선자를 배출해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심 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어 “더불어민주당과의 후보 단일화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최근 비례대표 후보 경선 방식을 두고 벌어진 당내 잡음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새로 룰을 정할 때 당에 다양한 룰이 있다. 그게 왜 불협화음이냐”고 반문했다. 정의당은 지난 19일 제4차 전국위원회에서 비례대표의 20%를 외부인사에게 배분하는 개방할당제에 대해 논의했지만 이견에 따라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다음 전국위에서 재론하기로 했다.

심 대표는 탈당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 대해 묻자 “그 질문은 그만해 주면 좋겠다”며 “일일이 당대표가 거론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정의당 등을 향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독설을 쏟아 내고 있다.

조 전 장관 사태와 관련, 정의당이 ‘민주당 이중대’라는 비판을 받은 데 대해서도 심 대표는 “조 전 장관의 엘리트 특권층으로서의 삶에 대해선 가감 없이 비판했다”고 밝혔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20-01-22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