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올 한국성장률 2.1→1.9%로 하향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06: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 영향… 정부 목표보다 0.5%P 낮아
‘경제 직격탄’ 中성장률도 5.8→5.2%로
1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마스크를 쓴 의료진이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서울대병원에서는 이날 확진판정을 받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0번 환자가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마스크를 쓴 의료진이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서울대병원에서는 이날 확진판정을 받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0번 환자가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뉴스1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1%에서 1.9%로 하향 조정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중국발 경제 충격을 반영한 것으로, 정부 목표치(2.4%) 대비 0.5% 포인트나 낮다.

무디스는 16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거시경제 전망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의 확산은 중국 전역의 기업, 시장, 도시의 폐쇄로 이어질 것”이라며 “중국 내 경제활동에 대한 부정적 충격이 다른 아시아·태평양 국가의 관광과 생산에도 악영향을 준다”고 분석했다. 무디스는 이를 반영해 한국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기준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해 11월 발표한 2.1%에서 1.9%로, 일본은 0.4%에서 0.3%로 각각 낮췄다. 무디스는 주요 20개국(G20)의 성장률 전망치도 종전보다 0.2% 포인트 내린 2.4%로 전망했다. 특히 중국의 전망치는 당초 5.8%에서 5.2%까지 낮췄다.

마드하비 보킬 무디스 부사장은 “이번 사태는 교통, 소매, 관광, 오락 지출을 줄임으로써 중국 경제에 타격을 주고 중국 밖의 공급망을 교란하는 영향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의 충격이 대부분 1분기에 나타날 것이며 재고가 충분한 상태에서 글로벌 공급망에 제한적인 타격만 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중국의 감염자 증가세가 둔화되지 않으면 공장들의 정상화가 느려질 수 있다”며 중국 내에서의 감염 확산 여부가 가장 중요한 지표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세종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20-02-18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