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견제하는 北…“정치철새 사기극” 또 맹비난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08: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北 대외선전매체 “유행복 모델로 직업 바꿔라”
‘우리민족’끼리 이어 ‘메아리’도 비판
‘기회주의자’ 등 막말 선동…배경 관심
인사말 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이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경기도당 창당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2.16  연합뉴스

▲ 인사말 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이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경기도당 창당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2.16
연합뉴스

북한이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을 향해 연일 비난 메시지를 내고 있어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북한은 정치인 중 유독 안 위원장에 대해서만 ‘정치철새’, ‘기회주의자’ 등 막말에 가까운 단어를 써가며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18일 ‘정치철새의 모델’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남조선에서 ‘정치철새’라고 불리우는 안철수가 또다시 사기극을 펼쳐 보이고있어 각계의 비난을 받고 있다”며 “차라리 안철수는 정치가 아니라 ‘유행복 모델’로 직업을 바꾸는 게 더 좋을 듯 하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유행복 전시회가 열릴 때마다 오늘은 이 옷, 내일은 저 옷을 갈아입으며 무대로 나와 관중들의 눈길을 끄는 유행복 모델, 신통히 안철수의 행태를 닮지 않았는가”라며 “선거철이 다가올 때마다 오늘은 이 당에 몸담고 내일은 새 당을 뚝딱 만들어내고 다음날엔 또 다른 창당놀음을 벌려놓으며 국민들의 눈길을 끌고자 모지름을 쓰는 안철수”라고 비난했다.

또 “(안철수는) 똑똑한 이념도 철학도 없이 오로지 정치적 이익만을 쫓아 하루 아침에도 열두번 옷을 갈아입을 정치철새”라며 “유행복 모델을 보며 박수치는 사람은 있을지언정 정치철새의 모델 안철수에게 박수를 보낼 사람, 다시 속아 표를 줄 사람은 없을 것이라는 것이 오늘날 남조선 민심의 한결같은 평가”라고도 했다.

북한의 다른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12일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실용적 중도정치의 간판을 내들고 중도신당 창당을 운운하며 땅바닥에 떨어진 자기의 인기를 회복하고 사회 각계의 관심을 끌어보려고 모지름을 써대고 있다”며 “기성정당엔 발붙일 자리가 없어 부평초처럼 여기저기 떠도는 가련하고 고독한 자의 탄식에 가깝다고 볼 수 있다”고 비난한 바 있다.

이 매체는 안 위원장이 과거 2개의 정당을 창당했던 경력도 언급하며 “민주개혁진영을 분열시킨 기회주의자”라고 헐뜯었다. 이어 “안철수는 국민의당을 창당하면서 ‘합리적 진보와 개혁보수를 추구한다’, ‘경제는 진보이고 안보는 보수’라고 하면서 정치적 색체가 모호하고 얼룩덜룩한 정책이라는 것을 발표하자 ‘절충주의에 불과하다’는 여론이 터져나왔다”고 비판했다.

심지어 “남조선 각계에선 안철수를 두고 ‘간보기 잘하는 간철수’, ‘안철수 새정치는 안철새정치’, ‘실패한 정치인 안철수’, ‘창당중독자’란 온갖 비난이 터져나오고 있고 그의 정치 행보에 대한 부정여론도 70% 이상에 달한다”는 막말에 가까운 비난을 퍼붓기도 했다.

이 매체는 11일에도 안 위원장에 대해 “제 주제로 모른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자는 각종 인터뷰와 페이스북을 통해 ‘아마추어 수준의 경제실력을 가진 무능한 정부’, ‘미래세대에 빚을 떠넘기는 도적 정권’이라고 떠들어대는가 하면 당국의 검찰인사 개편문제까지 걸고 들며 ‘법치와 민주주의, 헌법정신에 대한 파괴, 폭거’로 몰아대고 있다”며 “하지만 이를 두고 남조선 정치권과 언론, 전문가들의 반응은 ‘지금껏 실패의 고배만 마신 비루한 제 몰골을 가려보려는 교활한 술수’, ‘제 인기를 올려보려는 말장난’ 등으로 싸늘하기만 하다”고 주장했다.

안 위원장은 북한의 비판이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안 위원장은 12일 자신의 트위터에 관련 기사를 공유한 다음 “?”이라는 짤막한 메시지를 남겼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