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연합군’ 측 추천 이사 후보, 조원태 측 지지하며 사퇴 의사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09: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주총회 앞두고 조현아 측 ‘3자 연합’에 적잖은 타격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왼쪽)과 동생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오른쪽). 2019.12.28  대한항공 제공

▲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왼쪽)과 동생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오른쪽). 2019.12.28
대한항공 제공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 3자 연합의 한진칼 사내이사 후보로 추천된 김치훈 전 한국공항 상무가 17일 한진칼 측에 후보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3자 연합이 ‘참신하고 전문성 있는 경영인’이라며 제시한 이사 후보 중 한 명인 그가 특히 3자 연합 측이 자신의 뜻과 다르게 일을 진행하고 있다며 오히려 현 경영진에 대한 지지를 밝혀 다음달 주주총회를 앞두고 조현아 전 부사장 측에 적잖은 타격을 남겼다.

김 전 상무는 이날 한진칼 대표이사 앞으로 보낸 서신을 통해 “3자 연합이 추천하는 사내이사 후보에서 사퇴하겠다”고 말했다.

김 전 상무는 “3자 연합이 주장하는 주주 제안에 동의하지 않으며, 본인의 순수한 의도와 너무 다르게 일이 진행되고 있음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한진그룹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고, 오히려 동료 후배들로 구성된 현 경영진을 지지하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진그룹 모든 구성원이 힘을 모아 대화함으로써 한진그룹이 더욱 발전하는 계기가 되도록 힘써주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3자 연합은 지난 13일 한진칼에 김신배(66) 포스코 이사회 의장을 포함한 사내이사 4명(기타 비상무이사 1명 포함)과 사외이사 4명으로 구성된 이사 후보군을 제안했다.

이 가운데 사내이사 후보로 추천된 김 전 상무의 경우 대한항공에서 임원을 한 경력도 없는 데다 조현아 전 부사장의 인맥이라는 점에서 조현아 전 부사장의 ‘대리인’이라는 의혹도 제기된 바 있다.

김 전 상무는 1982년 대한항공에 입사해 상무와 런던지점장 등을 지냈다. 2006년 대한항공의 자회사로 항공운수 보조 사업을 하는 한국공항으로 자리를 옮겨 상무와 통제본부장을 지내며 국내 14개 공항을 총괄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