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오늘부터 전 장병 휴가·외출·외박·면회 통제”…코로나19 대책

입력 : ㅣ 수정 : 2020-02-22 09: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청도 지역 입영 잠정 연기
확진지역 영외훈련 영내로 조정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받은 장병들 이송된 국군수도병원 육군과 공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21일 오전 확진 장병들이 이송된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에서 군 장병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2020.2.21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받은 장병들 이송된 국군수도병원
육군과 공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21일 오전 확진 장병들이 이송된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에서 군 장병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2020.2.21
뉴스1

군 장교와 사병들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군이 22일부터 전 장병의 휴가 등의 출입 통제 지침을 시행한다.

군 관계자는 “국방부 결정에 따라 오늘부터 전 장병에 대해 휴가, 외출, 외박, 면회를 통제하는 지침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어 “군은 군 내 확진자 발생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고 상황을 봐 가면서 비상 상황에 준하는 고강도 대책을 단계별로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국방부는 지난 20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 주재로 ‘국방부 확대 방역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이런 방침을 정하고 각 군에 지침을 하달했다. 이 지침은 21일 오전 중으로 각급 부대에 하달되어 이날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다만, 전역 전 휴가 및 경조사에 의한 청원 휴가는 정상적으로 시행하고, 전역 전 휴가를 앞둔 장병들은 부대에 복귀하지 않고 전역할 수 있도록 휴가 일정이 조정된다.

국방부와 각 군은 부사관 임관식을 비롯해 사관학교 졸업 및 임관식 행사도 부모 초청 없이 학교별로 자체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최전방 GP(소초)와 GOP(일반전초), 지휘통제실 근무자, 전투기·정찰기·해상초계기 등 핵심전력 조종 및 정비사 등 핵심 요원들이 감염되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도 강구하기로 했다.

또 한 부대에서 1명 감염으로 모든 핵심 요원이 동시에 임무 수행을 중지하는 최악의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근무 체계를 분할 편성하는 등의 조치가 시행된다.
충북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한 군부대 21일 오전 충북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증평군의 한 육군 부대에서 부대원들이 마스크를 쓰고 이동하고 있다. 2020.2.21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충북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한 군부대
21일 오전 충북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증평군의 한 육군 부대에서 부대원들이 마스크를 쓰고 이동하고 있다. 2020.2.21
뉴스1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지역에 위치한 군부대는 영외훈련을 영내로 조정해 시행하고, 감염 우려가 있는 구급법과 화생방 실습은 이론교육으로 대체하도록 했다.

육군 관계자는 “겨울 난방 기간을 3월에서 5월까지로 연장하고, 실내 온도 적정유지와 함께 온수 샤워 및 목욕 등을 보장해 장병 면역력을 향상토록 했다”고 전했다.

병무청은 전날 코로나19 확산으로 대구·청도지역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해당 지역에 거주하는 현역병 입영 대상자, 사회복무요원 및 산업기능·전문연구요원, 승선근무예비역 소집 대상자의 입영을 잠정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조치로 입영이 연기된 대구·청도지역 입영(소집) 대상자의 입영일 재결정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 해제 후 가급적 본인의 입영 희망 시기를 반영해 정할 계획이다.

이는 다음주부터 적용된다. 앞으로 4주간 대구·청도지역 현역 입영 대상자 규모는 1095명이다. 다음 주에는 158명이 입영할 예정이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