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재사용 가능한 N95 마스크 첫 개발…“최대 20번 사용 가능”

입력 : ㅣ 수정 : 2020-02-25 11: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마스크 대란에 中 상하이 기업, 나노기술 활용해 개발
사스 때도 마스크 생산기업… “공기 잘 통하고 물에 강해”

대규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로 마스크 품귀 사태를 빚고 있는 중국에서 최대 20번을 사용할 수 있는 N95 규격 마스크가 개발됐다.

25일 문회보, 차이나데일리, CGTN 등 중국 언론 매체에 따르면 상하이시의 한 아동복 전문 회사는 나노기술을 활용해 재사용 가능한 N95 마스크를 처음으로 개발했다.
우한 폐렴이 확산되는 양상을 보이는 27일 서울 명동의 한 약국에서 중국인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대량으로 구입하고 있다. 2020.1.27.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우한 폐렴이 확산되는 양상을 보이는 27일 서울 명동의 한 약국에서 중국인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대량으로 구입하고 있다. 2020.1.27.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신종코로나 ’마스크 구매로 약국 앞 문전성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 번째 국내 확진자가 발생한 27일 오후 중구 명동의 한 약국 앞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2020.1.27  연합뉴스

▲ ‘신종코로나 ’마스크 구매로 약국 앞 문전성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 번째 국내 확진자가 발생한 27일 오후 중구 명동의 한 약국 앞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2020.1.27
연합뉴스

N95 마스크는 미세입자를 95%까지 걸러낼 수 있는, 의료용 방역 마스크를 의미한다.

상하이시 주천 아동복이 개발한 N95 마스크는 최대 20번까지 재사용할 수 있어, 코로나19 대응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중국 언론매체들은 전했다.

이 마스크는 나노기술을 활용해 물에 끓이거나 알코올 또는 소독제로 소독을 하면 여러 차례 사용을 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 마스크는 공기는 잘 통하지만, 물에 대한 저항력이 매우 강하다고 중국 언론 매체들은 보도했다.

중국의 언론 매체들은 다음 주 내로 신형 마스크가 생산될 것으로 기대하면서, 하루 생산량이 수만개에 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마스크·손 소독제 부족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400명을 넘어선 22일 진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의 한 약국에서 주민이 병원균 차단 기능이 있는 마스크를 고르고 있다. 현재 중국 대부분 지역에서 바이러스 차단이 가능한 KN95 마스크와 손 소독제가 동이 나 제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한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스크·손 소독제 부족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400명을 넘어선 22일 진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의 한 약국에서 주민이 병원균 차단 기능이 있는 마스크를 고르고 있다. 현재 중국 대부분 지역에서 바이러스 차단이 가능한 KN95 마스크와 손 소독제가 동이 나 제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한 AP 연합뉴스

이 마스크는 의료용 보호 마스크에 대한 중국 국가 기준을 통과했다.

주천 아동복은 1994년에 설립된 아동복 전문회사다. 이 회사는 2003년 사스(SARSㆍ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때에도 마스크를 생산해 전염병 확산을 막는데 기여했었다.

앞서 한국을 방문한 중국 관광객과 중국 보따리상들은 중국 현지에서 마스크를 구하기가 힘들다며 한국 KF94(코리아필터94) 마스크를 약국에서 줄서서 박스채 실어나르거나 공장에서 대량 수거해 가기도 했다.

중국 현지 주민 A씨는 마스크 대란을 언급하며 “중국에서는 마스크 구하기가 너무 어려워 1장에 5000~6000원 하는 한국 마스크(KF94)를 돈 있어도 사지 못하는 실정”이라고 전했다.

현재 한국은 마스크 제작에 필요한 부직포 부족 등 중국에서 마스크 재료 공급을 원활히 해주지 않아 심각한 마스크 품절 대란을 겪고 있다.
6일 오후 인천공항 세관검사대에서 불법 반출을 하려다 적발된 마스크들. 관세청은 보건용 마스크 매점매석 및 보따리상 등을 통한 불법 휴대반출을 차단하기 위해 이날부터 단속에 들어갔다.2020.2.6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6일 오후 인천공항 세관검사대에서 불법 반출을 하려다 적발된 마스크들. 관세청은 보건용 마스크 매점매석 및 보따리상 등을 통한 불법 휴대반출을 차단하기 위해 이날부터 단속에 들어갔다.2020.2.6
뉴스1

중국 확진자 7만 7700명, 사망자 2700명 육박

한편 중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7만 7000여명, 사망자 수는 2600여명이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24일 하루 동안 전국의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508명과 71명 늘었다고 이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중국 전체 지역의 누적 확진자는 7만 7658명, 사망자는 2663명이다.

중국 전역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확진자 수는 4만 7672명이며 이 가운데 중증 환자는 9126명이다. 지금까지 완치 후 퇴원자는 2만 7323명이다.

중국 본토 밖 중화권의 누적 확진자는 121명이다. 홍콩에서 81명(사망 2명), 마카오에서 10명, 대만에서 30명(사망 1명)의 확진자가 각각 나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체크인 카운터 앞에 귀국길에 오른 관광객이 구매 뒤 자국으로 가져갈 방역 마스크들이 수화물 카트에 쌓여 있다.  이날 오전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환자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국내 확진환자는 전날과 마찬가지로 4명이다. 2020.1.2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체크인 카운터 앞에 귀국길에 오른 관광객이 구매 뒤 자국으로 가져갈 방역 마스크들이 수화물 카트에 쌓여 있다.
이날 오전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환자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국내 확진환자는 전날과 마찬가지로 4명이다. 2020.1.29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