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發 “TK 봉쇄”… 지원대책 효과 삼켰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04: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확산 차단 조치 ‘봉쇄’로 표현했다 역풍
대구 찾은 文 “지역 봉쇄 아니다” 진화
예비비 2조 투입… 긴급재정명령 검토
대구 남구청장, 눈물로 호소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 남구청을 방문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취약계층 복지 전달체계 현황을 보고받은 뒤 조재구(앞줄 오른쪽) 남구청장에게서 지역 현안에 관한 건의 편지를 받고 있다. 조 청장은 눈물을 보이며 지원을 호소했다. 대구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구 남구청장, 눈물로 호소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 남구청을 방문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취약계층 복지 전달체계 현황을 보고받은 뒤 조재구(앞줄 오른쪽) 남구청장에게서 지역 현안에 관한 건의 편지를 받고 있다. 조 청장은 눈물을 보이며 지원을 호소했다.
대구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에서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을 맡은 정세균 국무총리가 이날부터 대구에 상주하는 등 정부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억제를 위한 총력전에 나섰다. 당정청은 최대한 빨리 추가경정특별예산(추경)을 편성하되 국회 통과가 늦어지면 긴급재정명령까지 검토하는 한편 예비비 2조원을 신속 지원하고 신천지 시설 잠정 폐쇄를 검토하는 등 고강도 대책을 쏟아냈다.

하지만 고위 당정청협의 이후 ‘대구·경북 봉쇄 조치’라는 표현이 튀어나와 논란이 일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브리핑에서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어서는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키로 했다”고 밝히면서다.

대구·경북을 텃밭으로 둔 미래통합당은 “중국 봉쇄는 못 하면서 국민에게 ‘봉쇄’ 들먹이며 대못질하는 못된 정권”(전희경 대변인)이라고 비판했다. 파장이 커지자 민주당은 “방역망을 촘촘히 해 코로나19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하며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문 대통령도 “지역 봉쇄를 말하는 게 아니고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라는 것을 분명히 밝힌다.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아 말씀드렸다”고 진화에 나섰다. 이어 “대구·경북이 겪는 피해를 덜어드리기 위해 특단의 지원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면서 “특별교부세와 예비비를 포함한 긴급 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해 나가고, 상황이 매우 엄중하기 때문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으며 추경 편성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20-02-26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