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신천지 총회본부 ‘16일 예배’ 3300여명 참석...경기도, 1만여명 추정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10: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초, 안양 확진자 9층 각가 다른 장소서 예배
과천시 별양동에 위치한 과천 신천지교회 총회 본부 전경. 사진은 지난 25일 경기도가 명단 확보를 위한 강제 진입하는 장면. 경기도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과천시 별양동에 위치한 과천 신천지교회 총회 본부 전경. 사진은 지난 25일 경기도가 명단 확보를 위한 강제 진입하는 장면. 경기도 제공

경기도 과천시 신천지교회에서 열린 지난 16일 예배에는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서초동 거주 A(59)씨를 포함 신도 3296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과천 총회본부 전체 신도 1만 3000여명의 4분의 1 정도가 이날 12시 예배에 참석했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과천시가 총회본부를 통해 확인한 내용을 이 같이 밝혔다.

26일 과천시에 따르면 총회본부 9층 소성전에서는 코로나19가 집단 발생한 대구를 방문했던 서초동 A씨를 포함 158명, 같은 층 대성전에서는 지난 22일 확진 판정을 받은 안양시 두 번째 확진자 B(33)씨 등 1138명이 예배를 보았다. 10층 예배당에는 2000여명의 신도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신도 명단 확보를 위해 총회본부에 강제진입한 경기도 이재명 지사는 “신도 1만여명이 집결한 예배가 지난 16일 과천에서 개최한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처럼 참석 신도 수가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은 주말 예배가 하루 여러 차례 열리기 때문으로 보인다.

서초동 확진자 A씨와 안양시 두 번째 확진자 B씨는 같은 층에서 예배를 보았으나 장소는 소성전과 대성전으로 각각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A씨와 달리 대구 신천지교회를 다녀온 사실이 없어 방역 당국은 과천 신천지교회 안에서 확진자와 접촉 후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B씨는 총회본부 예배에서 A씨와 접촉했거나, 확인되지 않은 또 다른 감염자를 통해 감염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 때문에 B씨 외에도 훨씬 더 많은 감염자가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지난 12일 코로나19가 집단 발생한 대구를 방문했다 9일만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는 이날 예배를 본 신도 중 과천시민의 명단을 확보해 예배 장소별로 참석자를 분류해 역학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시는 신천지교회 총회본부 전체 신도 중 1000여명을 과천시민으로 추정하고 있다. 과천, 안산 등 경기 남부지역에는 신천지교회 신도는 3만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지난 25일 신천지 담당자를 직접 만나 과천시민 명단을 요청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경기도가 예배 참석자 명단 확보를 위해 총회본부에 진입으로 연기 됐다. 신천지 교회 총회 본부격인 과천 신천지교회는 별양동 10층 건물의 9, 10층을 사용하고 있으며, 지하 1~지상 4층은 이마트가 입점해 있다.

25일 현재 과천시에서는 아직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22명이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자가격리 75명, 능동감시 47명이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