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코로나19에 ‘선방’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표

입력 : ㅣ 수정 : 2020-03-25 11: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이 코로나19 확산에 ‘선방’하고 있음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표를 만들어봤다.

영국 BBC가 최근 코로나19 속보를 생중계하고 있는데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의 통계를 25일 오전 11시쯤 실었다. 세계적으로 42만명 가까이 늘어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자와 2만명 가까이로 불어난 사망자 가운데 두 부문 톱 10을 소개했다.

지난 1월 20일 국내 첫 환자 발생 이후 두 달이 훨씬 지난 시점에 확진 환자는 9137명에 사망자는 126명, 격리 해제된 사람은 3730명이 됐다.

우리보다 훨씬 늦게 감염이 시작됐거나 확산의 위험성을 인지하고 대비하는 것이 늦었던 유럽 국가들과 미국이 엄청난 감염자와 사망자 숫자에 허덕이고 반면에 한국은 적극적이고 공세적인 검역과 격리, 동선 추적, 네 단계로 치료 과정을 세분하는 등 방역 대책에 만전을 기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한편 25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00명으로 이 가운데 51명이 해외 유입 사례로, 전체의 51%를 차지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갖고 “검역 단계에서 확인된 해외 유입 사례가 34건으로, 이 중 내국인이 28명이고 외국인이 6명”이라며 “지역사회에서 확인된 해외 유입 사례는 17건으로 내국인이 15명, 2명이 외국인이었다”고 설명했다.

윤 반장은 “현재까지 조사가 완료된 해외유입 관련 사례는 총 227건이고, 이중 내국인은 206명으로 91% 수준”이라며 “해외에 나가 있는 우리 국민을 보호하는 것은 헌법이 부여한 국가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