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재택근무 최태원 “버텨보자는 식 태도 버리고 새 안전망 짜야”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02: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존 관행·시스템 원점서 재검토를”…화상회의서 기업 사회적 책임 주문
최태원 SK그룹 회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태원 SK그룹 회장
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는 시기에 ‘잘 버텨 보자’는 식의 태도를 버리고 완전히 새로운 씨줄과 날줄로 안전망을 짜야 한다고 강조했다.

25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전날 SK수펙스추구협의회 화상회의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이 가중되는 것을 보면서 그동안 SK가 짜 놓은 안전망이 더는 유효하지 않다는 것을 목격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최 회장은 “소외된 조직이나 개인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단단하고 체계적인 안전망을 구축해야 한다”면서 “모든 관계사들이 기존 관행과 시스템을 원점에서 냉정하게 재검토해 달라”고 주문했다.

여기서 ‘안전망’의 의미는 SK가 강조하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관련된 것이다. 최근 SK가 무의연수원을 유럽 입국자들의 임시 생활시설로 제공한 것처럼 회사가 보유한 자원과 인프라를 고객이나 사회와 공유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자는 취지라고 SK 관계자는 전했다.

최 회장은 최근 한 달 넘도록 재택근무를 하면서 느낀 점이 많다고 소회를 밝혔다. 재택근무로 생활방식에 커다란 변화를 맞은 한 워킹맘을 예로 들면서 “환경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와 데이터를 축적해 체계적인 시스템으로 정착시킬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전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20-03-26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