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더불어시민당·미래한국당은 위헌” 헌법소원 청구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13: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불어시민당·미래한국당은 위헌”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앞에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소속 회원들이 더불어시민당·미래한국당의 정당등록 위헌확인 헌법소원 및 효력정지 가처분신청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3.26  뉴스1

▲ “더불어시민당·미래한국당은 위헌”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앞에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소속 회원들이 더불어시민당·미래한국당의 정당등록 위헌확인 헌법소원 및 효력정지 가처분신청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3.26
뉴스1

시민단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의 등록 승인이 헌법을 침해했다면서 이를 취소해달라는 취지의 헌법소원을 청구했다.

경실련은 26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미래한국당에 대한 정당등록 위헌 확인 헌법소원 청구서를 헌법재판소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더불어시민당은 더불어민주당이 오로지 미래통합당에 대항해 비례의석을 확보하는 목적만을 가질 뿐이고, 정당의 개념표지를 갖추지 못한 위성정당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미래한국당에 대해서도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이 오로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항해 만든 위성정당인 단체”라며 “이런 정당의 설립·활동은 권리남용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그런데도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위법한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 미래한국당의 등록 신청을 형식적 요건만 심사해 승인했는데, 이는 정당제와 비례대표제를 규정한 헌법을 위반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중앙선관위의 ‘위성정당’ 등록 승인이 유권자의 선거권(헌법 제24조), 연동형 비례선거권 가치왜곡에 따른 평등권 내지 평등선거원칙(헌법 제41조 제1항) 등을 침해한 것이라는 게 경실련 측 설명이다.

경실련은 “국민의 선거권과 참정권을 보장해 국민 의사를 올바로 구현하려면 헌법재판소는 (이들 정당의) 등록 승인 행위의 위헌 여부를 확인하고 취소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 설립 및 활동에 따른 민주주의 훼손, 기본권 침해 피해는 대한민국과 국민이 감당해야 한다”며 정치권을 향해서도 비판 목소리를 냈다.

경실련은 이날 정당 등록의 효력을 정지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서도 함께 제출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