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21대 총선후보자 155명 군복무 안해…민주당 최다

입력 : ㅣ 수정 : 2020-03-28 02: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체 17%… 민주 51명, 통합 28명, 배당금 28명, 정의 12명 순
미세먼지 수치가 나쁨을 기록한 9일 충남 논산시 육군훈련소에서 열린 입영문화제에서 입영장정들이 훈련소에서 제공한 황사마스크를 쓰고 경례를 하고 있다. . 2018. 4. 9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 미세먼지 수치가 나쁨을 기록한 9일 충남 논산시 육군훈련소에서 열린 입영문화제에서 입영장정들이 훈련소에서 제공한 황사마스크를 쓰고 경례를 하고 있다. . 2018. 4. 9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4월 15일 치러지는 21대 총선 후보 등록자 155명이 군 복무를 하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17%에 해당하는 수치다.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후보들이 군 면제자가 가장 많았다.

27일 마감 기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개한 총선 후보자의 병역신고 내역에 따르면 등록 후보 1118명 가운데 비대상자인 여성 후보 213명을 제외한 905명 가운데 155명(17%)이 군 면제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의 군 면제자가 51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미래통합당 28명, 국가혁명배당금당 28명, 정의당 12명, 민중당 8명, 민생당 6명, 우리공화당 2명, 미래당 1명, 친박신당 1명, 한나라당 1명 순이었다. 무소속 군 면제자는 17명이었다.

민주당 등 범여권 소속 군 면제자들은 민주화운동 등에 따른 수형 전력으로 면제된 경우가 많았다. 질병과 신체장애 등을 이유로 병역을 면제받은 후보들도 있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