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8일 이후 확진자, 해외 입국자 중 일부도 투표권 행사 가능할 듯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05: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가격리자 별도 투표소 검토
시드니는 하고, 뉴욕은 못 하고… ‘반쪽’된 재외국민 투표  제21대 국회의원 선출을 위한 해외 거주 유권자들의 투표(재외투표)가 시작된 1일 호주 시드니 총영사관 재외투표소에서 시드니 와룽가에 거주하는 김이종씨가 첫 투표를 하고 있다. 재외투표는 66개국 96개 투표소에서 오는 6일까지 진행된다. 코로나19 사태로 51개국 86개 재외공관의 선거사무가 중단돼 전체 재외선거인 17만 1959명 중 8만 6040명(50.0%)만 선거를 할 수 있다.  시드니 연합뉴스

▲ 시드니는 하고, 뉴욕은 못 하고… ‘반쪽’된 재외국민 투표
제21대 국회의원 선출을 위한 해외 거주 유권자들의 투표(재외투표)가 시작된 1일 호주 시드니 총영사관 재외투표소에서 시드니 와룽가에 거주하는 김이종씨가 첫 투표를 하고 있다. 재외투표는 66개국 96개 투표소에서 오는 6일까지 진행된다. 코로나19 사태로 51개국 86개 재외공관의 선거사무가 중단돼 전체 재외선거인 17만 1959명 중 8만 6040명(50.0%)만 선거를 할 수 있다.
시드니 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로 자가격리자 등의 ‘참정권 박탈’이 논란이 된 가운데 정부가 확진환자와 해외 입국자도 투표를 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지난달 28일 거소투표 신청 기한이 지난 확진환자와 해외 입국자 일부의 투표권 행사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진영 “확진자 투표권 행사 보장”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2일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코로나19 확진환자의 투표권 행사를 최대한 보장하겠다”며 “확진환자는 거소투표와 생활치료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진 장관은 특히 발열 등 증상이 없는 자가격리자에 대해서도 “안전하게 투표할 수 있는 방법을 관계기관과 검토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자가격리자들만 따로 투표할 수 있는 투표소를 시도별로 1~2곳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선관위 관계자는 “자가격리자 수가 급증하면서 고스란히 투표 기회를 잃게 되는 유권자들이 너무 많아졌다”며 “방역 당국이 자가격리자의 외출을 허용하면 특별투표소 설치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인도 등 5개국도 재외국민투표 중지

이날 선관위는 5개국 5개 재외공관의 선거사무를 추가 중지하기로 했다. 인도, 엘살바도르, 러시아, 이라크, 오만 등이다. 현재까지 재외선거 사무가 중지된 지역은 55개국 91개 공관으로 전체 재외선거인 중 50.7%가 해당한다.

●유권자 10명 중 7명 “반드시 투표”

한편 이번 총선에서 유권자 10명 중 7명 이상이 적극적인 투표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선관위가 지난달 23~24일 한국갤럽에 의뢰한 조사에서 응답자의 72.7%가 ‘반드시 투표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는 지난 20대 총선 당시보다 8.8% 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20-04-03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