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이인선 “홍준표 실수한 것…수성을이 대선발판 소모품인가”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08: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총선 유세 시작 첫날인 2일 오전 대구시 수성구 두산오거리에서 수성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이인선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2 연합뉴스

▲ 총선 유세 시작 첫날인 2일 오전 대구시 수성구 두산오거리에서 수성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이인선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2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이인선 대구 수성을 후보가 3일 무소속 홍준표 후보를 두고 “2년 후에 자기가 대선에 갈 거니까 2년 후에 (이 후보가) 또 하면 되지 않느냐는 건 굉장히 우리 시민들이 오만하게 느끼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홍 후보가 앞서 ‘이인선 후보에게 미안하게 생각하며 내가 대선에 출마하는 2년뒤 기회가 있을 것이다’고 언급한 것을 두고 “지금은 지역의 대표를 자리이지 대선후보 뽑는 자리가 아니지 않냐”면서 “실수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홍 후보가 왜 수성을을 선택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여기 여성 후보라고 만만하게 보고 나오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날을 세웠다. 그는 이어 “여성 후보를 만들어야 한다는 게 당헌당규인데도 불구하고 그런 책임 있는 자리에 계셨던 분이 하필이면 자기를 도운 여성지역에 와서 다음 자기 대선을 위한 발판을 삼겠다는 잘못된 생각이다”면서 “수성을 지역을 대선발판 소모품이 된다는 그런 취지의 발언처럼 들려서 아주 실수한 거라고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최근 통합당이 무소속 출마자의 복당 불허 방침을 내놓은 것과 관련해서는 “이번에는 무소속 한 분들을 복당시키지 않을 것 같고 만약 정치상 복당이 (필요한) 상황이 생긴다고 하더라도 당에서 책임지는 자리에 있었던 분에 대한 복당은 절대 있을 수가 없을 것 같다”고 못박았다. 그는 이어 “당이 굉장히 위기의 상황인데 여기에서 탈당하거나 무소속 간 사람들을 복당시킨다는 건 제가 봐선 지켜지기 어려운 절대 불가의 마음을 당원들이 갖고 있으리라 생각한다”고도 덧붙였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