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점 1위 비예나·디우프 ‘1위팀 MVP 수상’ 공식 깰까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16: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예나와 디우프 V리그 최고 외국인선수 활약
팀 이끌었지만… 대한항공 2위·인상공사 4위
정규리그 우승팀 아닌 팀에서 MVP는 딱 2번
9일 KOVO 시상식서 공식 또다시 깰지 주목
2019~20 V리그 5라운드 MVP에 선정된 비예나(왼쪽)와 디우프. KOVO 제공

▲ 2019~20 V리그 5라운드 MVP에 선정된 비예나(왼쪽)와 디우프. KOVO 제공

코로나19 여파로 유례없는 조기 종료를 결정한 이번 시즌 V리그의 최우수선수(MVP)가 9일 발표된다. 통상적으로 V리그는 정규리그 1위 팀에서 MVP를 선정하지만 이번 시즌은 개인성적이 특출난 외국인 선수들이 있어 예외를 만들지 주목된다.

한국배구연맹(KOVO)는 9일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에서 약식으로 이번 시즌 MVP, 신인왕 등을 시상한다. 남자부에선 나경복(우리카드)과 안드레스 비예나(대한항공), 여자부는 양효진과 이다영(이상 현대건설), 발렌티나 디우프(KGC인삼공사)가 MVP 수상을 놓고 다툴 것으로 전망된다.

나경복은 팀의 사상 첫 정규리그 1위를 이끌었고 453점(6위), 공격종합 52.68% 성공률(5위)을 기록했다. 국내 선수로 한정하면 득점 1위, 공격종합 2위다. 잘 나갔던 우리카드의 1등 공신이다.

강력한 라이벌은 비예나다. 비예나는 194㎝로 외국인 선수로서는 상대적으로 작은 키에도 불구하고 가공할 만한 점프력과 배구센스로 786득점(1위), 공격종합 56.36% 성공률(1위)로 V리그를 대표하는 에이스로 활약했다. 라운드 MVP도 2번이나 차지했다.
양효진(왼쪽)과 이다영. KOVO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양효진(왼쪽)과 이다영. KOVO 제공

여자부는 1위 현대건설의 센터 양효진과 세터 이다영이 집안 대결을 펼친다. 양효진은 10년 연속 블로킹 1위(세트당 0.853개)에 올랐고 이번 시즌 역대 처음으로 5500득점을 넘어섰다. 국가대표 세터로 성장한 이다영은 3년 연속 세트 1위(세트당 11.323개)에 오르며 팀을 이끌어왔다. 여자배구 세터 최초로 한 경기 두자릿수 득점을 달성하며 V리그 역사에 자신의 이름을 올려놓기도 했다.

두 선수 이외엔 디우프가 있다. 디우프는 올시즌 832점(1위)과 공격종합 41.31% 성공률(3위)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득점 2위 메레타 러츠(GS 칼텍스)와 154점이 차이날 정도로 공격력이 무시무시했다.

남녀부 모두 최고의 외국인 선수들이 MVP를 받아도 이상할 것 없는 성적을 냈지만 V리그는 전통적으로 선두팀 선수 중에 MVP를 배출해왔다는 변수가 있다. 비예나는 아직 한국에 머물며 시상식에 참석할 수 있지만 디우프는 고국 이탈리아로 돌아갔다.

남자부는 2016~17시즌 문성민(현대캐피탈)이 딱 한번 예외였고, 여자부는 2005시즌 정대영(당시 현대건설)이 예외였다. 나머지 시즌은 모두 1위팀 선수에게 MVP가 돌아갔다. 문성민은 당시 팀이 2위였고 국내 선수 득점 1위(전체 5위)를 차지했다. 정대영은 2005년 당시 득점 1위였고 팀은 3위였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