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고 뛰고 노래하고… 안철수 ‘바쁘다 바빠’

입력 : ㅣ 수정 : 2020-04-08 16: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00㎞ 국토 대종주 후반 레이스 접어들어
도보 인터뷰·노래하는 영상 등 홍보 다변화
전국민 재난지원금 논의엔 “포퓰리즘” 소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8일 충남 금산군 남이면에서 대전 방향으로 국토대종주 8일차 달리기를 시작하고 있다. 연합뉴스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8일 충남 금산군 남이면에서 대전 방향으로 국토대종주 8일차 달리기를 시작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남 여수에서 서울까지 400㎞ 국토 대종주를 진행하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도보 인터뷰, 노래 부르기 등 온갖 방법을 동원해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일주일 넘게 달리기에 전념하는 탓에 주목도가 떨어지자 내놓은 고육지책이다.

안 대표는 대종주 8일차인 8일 충남 금산에서 출발해 대전 동구에 도착하는 30.8㎞를 세 구간으로 나눠 뛰었다. 오후에 세 번째 구간을 시작할 때는 한 방송사와 처음으로 도보 인터뷰를 시도하는 등 비슷한 방식으로 이어지던 마라톤 유세에 변화를 주기도 했다.

안 대표는 이날 종주를 시작하면서 “마라톤 유세는 국민 혈세를 낭비하지 않는 유세”라고 강조했다. ‘기성 정치권에서 이런 유세 방식을 폄하하기도 한다’는 질문에는 “자격이 없는 분들이다. 시장에 가서 사회적 거리두기는커녕 껴안는 모습을 보이는데, 국민 생명보다 내 표가 중요하다는 이기적인 발상 아니겠나”라고 비판했다.

일각에서는 안 대표의 유세가 현안과 동떨어졌다는 비판도 나온다. 안 대표는 “뛰면서도 동료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숙소로 돌아가면 여러 현안을 살펴보고 생각을 정리하고 있다”며 우려를 불식시킨 뒤 “요즘 보니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해서 여야 할 것 없이 전국민에게 다 주자고 한다. 저는 그건 굉장히 무책임한 생각이라고 본다”며 소신을 밝히면서 “표를 얻겠다는 포퓰리즘 발상에 국민들이 얼마나 실망을 많이 할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전날 공식 유튜브 채널에 ‘이름 모를 젊은 작곡가가 만들어 보내온 곡’이라며 직접 노래하는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커다란 헤드폰을 쓴 안 대표는 가사 한 줄 한 줄에 집중하면서 “나 오직 그대만을 봅니다. 단 한 곳 국민만을 봅니다”라는 가사의 ‘동행-국민만을 봅니다’란 곡을 불렀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