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확진자 줄었지만…조용한 전파의 시기일수도”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16: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지난 7일 오전 청주 오송읍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실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4.8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지난 7일 오전 청주 오송읍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실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4.8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9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50명 안팎으로 떨어졌지만, 방역당국은 ‘조용한 전파’의 시기일 수 있다며 긴장을 늦추지 않았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한 데는 국민들의 사회적 거리두기 참여와 해외 입국자에 대한 관리 강화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방역당국은 이 시기가 조용한 전파의 시기가 아닌가 긴장하고 있다”며 “(여전히) 지역사회 대규모 전파를 경계해야 하고,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와 적극적인 진단검사, 환자의 조기발견, 역학조사를 더욱 철저히 수행해야 하는 시기”라고 정 본부장은 강조했다.

특히 최근 스파 시설이나 유흥주점 등에서 집단 감염이 잇따르는 상황을 언급하며 “지역사회 대규모 전파는 밀폐되고 밀접한 접촉이 일어나는 공간은 어디든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0시보다 39명 늘었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6일과 7일 각각 47명, 8일 53명으로 4일 연속 50명 내외로 집계됐다.

정 본부장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진다면 언제든지 지역사회에 대규모 유행이 발생할 수 있고, 여러 선진국에서 경험하고 있는 의료시스템 붕괴 또는 고위험군 사망자 증가를 우리도 직면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오는 10∼11일에 있을 총선 사전투표, 12일 부활절 등 주요 일정과 관련해 “철저하게 사회적 거리두기를 반드시 지켜주실 것을 간곡하게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