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이재용 “멈추면 미래 없다”… 반도체 현장서 ‘K칩 띄우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7-01 02:44 industry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삼성 반도체 제조 자회사인 세메스 방문

이재용(왼쪽 두 번째)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삼성전자의 자회사인 ‘세메스’ 충남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 시설을 둘러본 뒤 강창진(세 번째) 세메스 대표이사에게 설명을 듣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재용(왼쪽 두 번째)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삼성전자의 자회사인 ‘세메스’ 충남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 시설을 둘러본 뒤 강창진(세 번째) 세메스 대표이사에게 설명을 듣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日수출규제 1년, 소·부·장 자립 의지 피력
“불확실성 갈 길 멀다” 광폭 행보 이어가


“불확실성의 끝을 알 수 없다. 갈 길이 멀다. 지치면 안 된다. 멈추면 미래가 없다.”

이번 주 검찰의 기소 여부 결정을 앞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월 들어 네 번째 현장 경영을 강행하며 사법 리스크, 대외 악재 등에 대한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 부회장은 30일 오후 삼성전자의 반도체 부문 자회사인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았다. 세메스는 1993년 삼성전자가 설립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 설비 기업으로 당초 이 부회장은 지난 5월 13일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과 첫 단독 회동을 가진 뒤 이곳을 찾으려 했으나 당시에는 일정상의 이유로 취소됐다.

이 부회장의 이번 방문은 지난해 7월 일본의 기습적인 수출 규제로 국내 산업계가 큰 혼란을 빚은 뒤 1년 만에 이뤄졌다는 점에서 각별한 의미를 지닌다. 지난 1년간 업계가 공급망 다변화와 국산화로 국내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의 약점으로 꼽혀 온 소재·부품·장비 기술 자립을 위해 분투해 온 가운데 산업 생태계를 더욱 단단히 키워 내겠다는 의지를 피력하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최근 삼성전자가 협력사 지원, 산학협력 강화 등으로 국내 반도체 시장 전체의 경쟁력을 끌어올려 ‘K칩 시대’를 열겠다고 선언한 것도 평소 반도체 산업 위기 대응,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동행’을 강조해 온 이 부회장의 뜻이 담긴 만큼 이번 방문도 최근 산업계 위기 상황을 돌파하려는 실천으로 읽힌다.

이 부회장은 이날 주요 경영진과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 장비 산업 동향과 설비 경쟁력 강화 방안 등을 논의하며 중장기 사업 전략을 점검했다. 현장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박학규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강호규 반도체연구소장, 강창진 세메스 대표이사 등 삼성의 부품·장비 경영진이 함께했다.

지난 9일 구속영장 기각 이후 이 부회장은 위기 극복, 미래 시장 선점을 위한 경영 행보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 15일에는 반도체, 무선통신 사장단과 세 차례 릴레이 간담회를 가졌고 지난 19일에는 반도체 연구소, 23일에는 생활가전사업부를 찾아 중장기 전략을 논의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20-07-01 2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