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롯데마트 간 정용진 부회장 “많이 배우고 나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8-15 10:04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지난 14일 롯데마트를 다녀온 사실을 알리며 “많이 배웠다”고 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 14일 소셜미디어 인스타그램에 “롯데마트 방문. 많이 배우고 나옴”이라는 글과 함께 롯데마트 점포를 둘러보는 사진을 대거 공개했다.

흰색 셔츠에 베이지 면바지 차림으로 롯데마트를 찾은 정 부회장은 정육·수산·과일·음료·완구·가전 매장 등을 꼼꼼히 둘러봤다. 그는 롯데마트 식료품 매장의 진열대를 손으로 가리키며 동행인과 의견을 나누거나, 음료 진열대에 가까이 다가가 팔짱을 끼고 골똘하는 등 진지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어 “롯데마트에 사진 찍으러 왔다가 사진 찍힘”이라는 글과 함께 한 사원과 셀카를 찍고 있는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정 부회장의 경쟁사 방문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는 지난달 14일과 15일 롯데 시그니엘 부산, 현대백화점 판교점을 잇달아 방문했다. 지난 12일에는 롯데마트백화점 김포공항점에 열리는 ‘쥬라기월드 특별전’을 찾았다.

한 업계 관계자는 “정 부회장은 평소 자유분방하게 일상을 공유하는 것으로 안다”면서도 “일반 소비자가 아닌 ‘기업가’로서 경쟁사를 방문해 점포 현장을 꼼꼼하게 둘러본 것은 상당히 파격적이고 이례적인 행보”라고 전했다.

다른 재계 관계자도 “유통업은 다른 산업보다 경쟁이 더 치열하지만 동시에 서로 끈끈한 정도 없지 않다”며 “코로나19와 의무휴업 등 ‘공통의 위기’를 선의의 경쟁으로 헤쳐나가자는 메시지로도 해석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