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네덜란드 국왕 부부 “이 난리에 그리스로 휴가를?” 하루 만에 귀국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18 09:05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 2013년 즉위식에서의 빌럼알렉산더르 네덜란드 국왕과 왕비 막시마의 모습. 영국 BBC 동영상 캡처

▲ 지난 2013년 즉위식에서의 빌럼알렉산더르 네덜란드 국왕과 왕비 막시마의 모습.
영국 BBC 동영상 캡처

네덜란드 국왕 부부가 그리스로 휴가를 떠났다가 하루 만에 돌아왔다. 코로나19로 국민들의 발은 묶여 있는데 한가하게 휴가를 즐기는 거냐는 국민적 비난에 직면해서다. 지난 16일(이하 현지시간) 하루 네덜란드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8000명을 처음으로 넘어섰다.

빌럼알렉산더르 국왕과 왕비 막시마는 지난 16일 그리스의 햇볕을 즐기러 간다고 떠났다가 다음날 저녁 헤이그에 있는 왕궁으로 황급히 돌아왔다. 왕실은 성명을 내 부분적으로 봉쇄가 풀려 떠난다며 그처럼 강력한 반발을 부를 만한 지침 위반을 하지도 않았다고 해명했다.

정부 안의 누가 이번 여행에 대해 알고 있었는지, 어떤 조언이 건네졌는지에 대해선 약간의 혼동이 있다고 영국 BBC는 17일 전했다. 원래 네덜란드 왕실에는 정부 내 어떤 공식적인 역할도 없어서다. 다만 총리가 책임을 맡고 있는 총무부가 왕실이 어떤 행동이나 발언을 하는지에 대한 책임을 떠맡고 있다. 따라서 여러 국회의원들은 마르크 뤼테 총리에게 국왕 부부의 휴가를 취소하도록 조언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해야 한다는 압력을 받고 있다.

PvdA 당의 당수인 페터 레흐윙켈 의원은 “만약 뤼테 총리가 좋은 생각이 아니라고 말했으면, 국왕이 계획을 바꿨을 것이라고 우리 모두 예상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뢰엔링크스(GroenLinks) 당수도 이번 여행이 “판단 실수”이며 여행을 포기하는 일만이 “유일하게 올바른 결정”이라고 말했다.

네덜란드에서는 최근 코로나19가 무섭게 재확산해 지난 13일부터 바와 레스토랑, 커피숍 등을 4주 동안 문을 닫도록 했다.

이런 상황에 국왕 부부는 그리스로 휴가를 떠났다니 국민들이 곱게 볼 리가 없다. 왕실이 생각 없이 행동했다가 지청구를 맞은 것이 처음도 아니다. 지난 8월에도 그리스로 여행을 떠나 레스토랑 주인과 사회적 거리를 무시한 채 촬영한 사진들이 소셜미디어에 나돌아 지탄을 받았다. 네덜란드 왕실의 연례 예산은 야당 의원들이 갈수록 많은 문제제기를 해 지금은 연례 감사를 받고 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