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서울갤러리 선정 지미성 작가 개인전 ‘숨-Breath’ 열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19 16:01 미술/전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미성, 담배 한 모금, 72.7×53cm, watercolor on paper, 2020년

▲ 지미성, 담배 한 모금, 72.7×53cm, watercolor on paper, 2020년

‘서울갤러리 전시작가 공모’ 선정 지미성 작가의 ‘숨-Breath’전이 서울신문(프레스센터) 1층 특별전시장에서 오는 22일까지 열린다. 서울갤러리 작가 공모전은 서울신문·서울갤러리가 주최하고 사단법인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한국미술협회가 후원했다.

지미성 작가의 작품에는 서민들의 삶이 그대로 묻어난다. 전통시장에서 일상을 보내고 있는 서민들이 그의 작품의 소재이며 주인공이다. ‘담배 한 모금’은 평생을 바친 전통시장의 가게에서 담배 한 대를 피우고 있는 작가의 아버지를 그렸다. ‘숨’은 싱싱한 생선 좌판을 벌려놓고 손님을 기다리는 상인을, ‘소확행’은 길바닥에 나물과 채소를 펼쳐놓고 손님과 흥정하는 모습을 그렸다. 서민들의 일상생활이 그대로 녹아 있는 작품을 보고 있으면 작가의 애정어린 시선이 느껴진다. 수채화로 표현된 작품 속 시장 사람들은 삶에 힘겨워할지라도 결코 어둡거나 무겁지 않고 오히려 경쾌하고 희망이 담겨 있다.
지미성, 소확행, 90.9×72.7cm, watercolor on paper, 2020년

▲ 지미성, 소확행, 90.9×72.7cm, watercolor on paper, 2020년

지미성 작가는 성신여대 서양화과를 졸업했으며 현재 서산지역에서 활발하게 작품 활동중이다. 지 작가는 ‘재래시장’의 풍경은 일상에서의 소중함과 더불어 어쩌면 사라질 수 있을 풍경이기에 그곳에서 삶의 대부분을 살아 온 상인분들에 대한 존경과 그런 평범한 현장의 모습을 기록해보고자 하는 마음으로 수채화 기법을 이용해 시간의 흔적을 차분히 담아보려고 했다.
지미성, 숨, 72.7×60.6cm, watercolor on paper, 2019년

▲ 지미성, 숨, 72.7×60.6cm, watercolor on paper, 2019년

지미성 작가는 ‘오래 보아야 예쁘다’처럼 각자의 삶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감사함을 여러 재래시장 속 풍경으로 표현함으로써, 작품을 마주한 이에게 잠시나마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서울신문의 미술전문 아트플랫폼 서울갤러리(www.seoulgallery.co.kr)에 들어가면 지미성 작가의 더 많은 작품을 감상할 수 있으며 다른 선정작가 및 국내 유명작가들의 작품도 감상하고 미술계 소식도 찾아볼 수 있다.
지미성 작가

▲ 지미성 작가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