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이휘재, 층간소음 논란 사과 “층간소음, 부주의했고 실수한 게 많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0 11:06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휘재 층간소음 사과.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 이휘재 층간소음 사과.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개그맨 이휘재가 층간소음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이휘재가 본격 방송 시작에 앞서 층간소음 논란에 대해 사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휘재는 “여러 가지로 우리가 부주의했다”며 “실수한 게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잘 사과드리고, 항상 연락하기로 했다”며 “잘 마무리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장영란은 “살이 빠진거 같다”며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명수는 “소통하는게 중요하다”며 “요즘 코로나19 때문에 많은 분들이 집에 계시고, 아이들은 밖에서 뛰어놀아야 하는데 집에만 있다보니 서로 불미스러운 일이 있다.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를 이해하는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이휘재 아내 문정원 인스타그램 댓글에는 자신을 아랫집 주민이라 밝힌 한 네티즌이 “1년 넘게 층간소음에 시달리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문정원은 “사과하고 찾아갔는데, 더 주의시키겠다”는 댓글을 달았지만, 이후 해당 게시물을 삭제한 채 SNS 댓글을 금지 상태로 하면서 논란이 커졌다.

이후 문정원의 유튜브 영상과 이휘재가 SNS에 올렸던 사진들 모두 비난의 대상이 됐다. 이휘재가 운동화를 신고 쌍둥이 아이들과 야구 등 운동을 함께 하고, 쌍둥이들이 뛰어다니는 모습이 담겼던 것.

논란이 커지면서 과거 문정원이 놀이공원에서 아이들의 장난감을 가져간 후 “지갑이 없다”며 “다시 오겠다”고 약속한 후 돌아오지 않아 돈을 물어냈다는 아르바이트생의 폭로글까지 나왔다. 결국 문정원은 SNS와 유튜브 채널을 모두 닫고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