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사설]2차 접종률 높여 ‘위드 코로나’ 앞당겨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18 05:00 사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국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이 지난 2월26일 첫 접종이 시작된지 불과 7개월도 안 된 어제 70%를 넘어섰다. 한국은 이스라엘 등에 비해 백신 확보가 늦어 접종 개시는 뒤처졌다. 하지만 우수한 행정력과 의료시스템, 헌신적인 의료진, 위기 때마다 단결하는 국민성에 힘입어 접종 속도에서 빠르게 추격했고, 지난 12일에는 백신 접종 시작일이 우리보다 훨씬 앞섰던 미국과 일본의 1차 접종률을 추월했다.

이제 정부는 현재 40%대 초반을 기록하고 있는 2차 접종(접종완료)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그동안엔 1차 접종에만 잔여백신을 활용했으나, 어제부터는 2차 접종도 잔여백신 활용이 가능토록 했다. 백신 접종 기회를 놓친 18세 이상 미접종자들도 이달 18일부터 예약을 통해 다음 달 1일부터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현행 6주인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접종 간격을 각각 3주, 4주로 단축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물론 일부 국민들 사이에서는 백신 부작용에 대한 우려 때문에 접종을 꺼리는 분위기가 여전하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위험성이 백신 부작용의 위험성보다 훨씬 크다며 접종을 권유하고 있다. 실제 우리나라는 물론 미국 등 해외 사례를 보더라도 신규 감염자의 대부분은 백신 미접종자로 나타나고 있으며, 접종자는 감염(돌파감염)이 되더라도 대부분 경증에 그친다는 연구자료가 속속 발표되고 있다. 백신 미접종자는 코로나19에 걸릴 가능성도 높고 사망률도 높다는 것이다. 따라서 국민들은 공동체는 물론 본인의 생명을 위해서라도 적극적으로 접종에 응해야 한다.

2차 접종률을 70%를 넘어 90% 이상까지 올릴 수 있다면 일상생활이 가능한 수준으로 거리두기를 완화하는 ‘위드 코로나’도 앞당길 수 있다. 현행 거리두기는 자영업자 등의 희생에 기반하고 있는 만큼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라도 백신 접종은 더욱 속도를 내야 한다.

물론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낸다고 해서 방역의식이 해이해져서는 안 된다. 어제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008명으로 이틀 만에 다시 2000명대를 넘어섰다. 특히 인구가 밀집한 서울 등 수도권의 확진자 비중이 여전히 전국의 80% 안팎을 기록해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인구 이동이 많아지는 추석연휴에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지 않으면 확진자가 폭증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국민들의 각별한 자제와 시민의식이 요구된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