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웰니스관광명소 ‘치유의 숲’ 멍 때리기를 아시나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5 18:21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웰니스 관광 명소인 제주 서귀포시 ‘치유의 숲’에서 휴식을 경쟁하는 ‘멍 때리기 대회’가 오는 6월 11일 또한번 열려 관심을 끌고 있다.

‘멍 때리기 대회’는 90분 동안 아무 것도 하지 않고 가장 낮고 안정적인 심박 수를 기록한 사람이 우승하는 대회다.

서귀포시 산림휴양관리소는 제주도·제주관광공사와 공동으로 오는 6월 3일부터 12일까지 10일간 열리는 제2회 웰니스 숲힐링축제의 하나로 멍 때리기 대회를 연다고 25일 밝혔다.
서귀포시 치유의 숲은 11km의 길이로 만들어진 숲길로 편백나무와 삼나무가 울창하게 자라 고즈넉한 분위기에서 산책하며 지친 일상을 달랠 수 있어 방문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위 사진은 오는 6월 11일 열리는 멍때리기 대회 포스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귀포시 치유의 숲은 11km의 길이로 만들어진 숲길로 편백나무와 삼나무가 울창하게 자라 고즈넉한 분위기에서 산책하며 지친 일상을 달랠 수 있어 방문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위 사진은 오는 6월 11일 열리는 멍때리기 대회 포스터.

서귀포 치유의 숲은 체류형 웰니스 관광을 위해 코로나19 마음 극복을 위한 ‘위로의 숲’, 취약계층을 위한 ‘치유의 숲 봄!봄!’, 체류형 웰니스 프로그램 ‘잉태의 숲’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해 호응을 얻고 있다.

그 중 체류형 웰니스 프로그램 ‘잉태의 숲’은 코로나19 이전에는 2박3일 진행했으나 지난해에는 원데이 프로그램으로 열렸다. 부부, 위기의 커플, 엄마와 딸, 베프(베스트프렌드) 등 커플들을 초대해 서로에게 미안한 점과 고마운 점을 쓴 엽서를 교환하는가 하면, 족욕, 나무목걸이 만들기, 차롱치유의 도시락을 먹는 체험 등을 통해 감동을 안겨줬다. 위로의 숲 프로그램에서는 코로나방역 공무원과 간호사등을 초대해 숲을 거닐며 방역으로 지친 이들을 달래주기도 했다.

지난해 5월 처음으로 열린 웰니스 숲 힐링축제는 미국 워싱턴 포스트, CNN 다큐멘터리, 요미우리 TV 등 해외 매체와 외신기자들이 앞다퉈 보도했으며 2021년 한국 관광의 별 선정, 제주 웰니스 관광지 인증, 제주 강소형 잠재관광지 선정 등 다양한 수상을 통해 산림휴양·치유 명소로 우뚝 섰다.

특히 숲 힐링축제의 하이라이트인 멍때리기 대회에는 워싱턴포스트기자가 취재 겸 실제 참가까지 했으나 제일 먼저 탈락해 웃음을 안겨줬다. 1위는 제주에 사는 헤어디자이너였고, 2위는 서울거주 외국인이, 3위는 소방공무원이 차지한 바 있다.

서귀포시 산림휴양관리소의 양은영 주무관은 “현대인들은 숲에 와서 바빠요. 휴대폰을 떼어놓지 않고 이리 찍고 저리 찍는, 일상의 습관이 고스란히 배어 나오죠. 그래서 90분간 고르게 심박수를 유지하는 게 여간 힘든 일이 아닌 것 같다”며 “그러나 의외로 2030에게 반응이 더 좋은 대회였다”고 말했다.

2016년 6월 개장한 치유의 숲은 개장 첫해 3만 5023명이 방문한 데 이어 2017년 6만 669명, 2018년 7만 3539명, 2019년 7만 1019명, 2020년 7만 8529명, 2021년 8만 3738명이 방문, 산림휴양·치유 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들어서도 현재 4만2928명이 방문했다.

글 사진 강동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