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나토 총장 면담 연기에 대통령실 “양해 구한 것”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30 10:26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윤석열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갈라 만찬에서 기념촬영 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2022.06.29. 나토 정상회의 사무국 동영상 캡쳐 뉴시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석열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갈라 만찬에서 기념촬영 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2022.06.29. 나토 정상회의 사무국 동영상 캡쳐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과 면담할 예정이었지만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의 앞선 일정이 길어지면서 갑작스럽게 연기됐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핀란드·스웨덴의 나토 가입을 두고 튀르키예와 협의하는 일정이 지연되면서 면담이 늦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대통령실은 일정을 재조정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윤 대통령이 30여분 동안 대기하다가 발걸음을 옮겼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각에서는 외교 결례라는 지적이 나왔다. 앞서 윤 대통령은 첫 일정으로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었으나, 이 일정도 취소됐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의전이 잘못된 게 아니냐’는 질문에 “정상적인 상황이라면 그런 논란이 있을 수는 있겠는데, 워낙 2개국의 나토 가입 문제 때문에 상황이 긴박하게 돌아갔다. 우리 쪽에 충분히 양해를 구하고 그렇게 했다”고 불가피한 사정이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이후 대통령실은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과의 면담이 30일 오후 3시로 재조정됐다”고 발표했다.
나토 정상회의 정상 만찬장에 도착한 윤석열 대통령 부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에 참가한 윤석열 대통령(61)과 김건희 여사(49)가 정상회의 참가국 정상 만찬이 열리는 마드리드 왕궁에 도착하고 있다. 2022.6.29 마드리드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나토 정상회의 정상 만찬장에 도착한 윤석열 대통령 부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에 참가한 윤석열 대통령(61)과 김건희 여사(49)가 정상회의 참가국 정상 만찬이 열리는 마드리드 왕궁에 도착하고 있다. 2022.6.29 마드리드 AP 연합뉴스

尹은 ‘활짝’ 바이든 시선은 딴 곳에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는 모습도 또다른 논란거리로 떠올랐다. 윤 대통령은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이 주최해 모든 나토 정상회의 참석국이 모인 환영 갈라 만찬장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보고 환하게 웃으며 악수했다.

가장 마지막으로 입장한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을 향해 손을 내밀었지만, 시선은 루멘 라데프 불가리아 대통령에게 가 있었다. 바이든 대통령이 윤 대통령의 눈을 제대로 마주치지 않고 악수를 청하자 네티즌들은 “노룩(No Look) 악수”라며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일각에선 윤 대통령이 우리 국민에 굴욕감을 안겨준 거라고 비판했지만 단순 해프닝에 불과하다는 반박도 제기됐다.

윤석열 대통령이 나토 총장 면담을 다시 진행하기로 하면서 일단락되긴 했지만, 이번 나토 무대는 한일 회담도 불발된 데다 한미일 정상회담을 포함한 유럽 나라들과 회담 대부분 매우 짧게 진행된 상견례 차원이라 특별한 결과를 만들 수 있겠느냐는 회의적인 평가가 나왔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앞서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앞서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대통령실 “기대 이상으로 목표 달성”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의 이번 나토 정상회의 참석과 관련, “세 가지 목표를 기대 이상으달성했다”고 자평했다.

나토 정상회의 일정의 3가지 목표는 △가치규범 연대 △신흥안보 협력 강화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등이었으며, 스페인 국왕 갈라 만찬에서 20여개 나라 정상과 인사를 나누면서 글로벌네트워크를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은 “모든 양자회담에서 윤 대통령에게 자국 방문 요청이 있었고, 윤 대통령도 상대국 정상이 한국을 방문해 협력 사항을 구체화하자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