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이재명 “정쟁 아닌 민생 집중해달라”…당내 현안 침묵, 민생 메시지 집중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30 10:45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재명 “민생 위기 앞 서해피살 정쟁대상 안 된다”
이재명 “최악 수준 가계부채, 고금리에 눈 돌리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30일 “정부 여당에 요청드린다. 정쟁 아닌 민생에 집중해달라”고 말했다. 지방선거 패배와 8월 전당대회 출마 등 당내 현안에 침묵 모드를 이어가는 한편 민생경제와 관련한 메시지는 지난 25일(“경제는 심리..정부의 적극대응을 요청”), 지난 17일(“거국적 비상경제대책이 필요”)에 이어 이날도 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일자리 부족, 고물가, 고금리, 주가 가상자산 하락 등으로 국민들은 하루하루 허덕이는 중에, 국정을 책임진 집권여당이 철 지난 색깔론이나 거짓말로 정쟁을 도발하고 몰두하는 모습이 참으로 딱하고 민망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예를 들어 서해피살 공무원 진상규명이 중요하겠지만, 민생위기 앞에서 이 일을 정쟁 대상으로 몰아가선 안된다”며 “지지율이 떨어질 때마다 색깔론으로 반전을 꾀하려 했던 이전 보수정권을 답습해서야 되겠습니까”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고통스런 민생현실 앞에서 정쟁에 몰두하는 정치만큼 국민 속 뒤집는 건 없다”며 “정치의 가장 큰 책무는 먹고사는 문제 즉 민생을 해결하는 것”이라 했다. 구체적으로는 “최악 수준의 가계부채와 고금리 문제에 눈을 돌리자”며 “금리인상으로 상가나 소규모 택지가 직격탄을 맞고 지방부터 부동산 하락 위기가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영끌로 집 사고 빚투로 생계유지 하던 청년들이 고금리 때문에 극단적 상황에 내몰리지 않게 해야 한다”며 “생계형 빚에 대한 이자급증공포를 어르신들이 홀로 감내하게 방치해선 안된다”고 했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 25일 페이스북에 “정부에 요청드린다. 작더라도 할 수 있는 일부터 해나가자”며 “한시적 공매도 금지로 개인투자자들이 숨 쉴 공간이라도 열고, 유류세 한시적 중단으로 급한 불끄기부터 해 보자”고 제안했다. 지난 17일에는 “전대미문의 팬데믹 이후 찾아올 더 심각한 경제위기에 대비하기 위해 거국비상경제대책위원회도 필요하다”고 한 바 있다.



기민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