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폭 행보’ 일단 멈추고 몸낮춘 양정철

입력 : ㅣ 수정 : 2019-05-22 02: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주연구원 토론회 축사 배포하고 불참…첫 공식행사 언론 관심에 부담 느낀 듯
양정철 민주연구원 원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양정철 민주연구원 원장

더불어민주당 산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장에 취임한 뒤 광폭 행보를 보이던 양정철 원장이 21일 돌연 몸을 낮추는 모습을 보였다.

양 원장은 21일 국회입법조사처 대회의실에서 민주연구원과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국회사회적경제포럼이 함께 개최한 ‘사회적경제, 문재인 정부 2년 평가와 과제’ 토론회에서 축사할 예정이었으나 이날 오전 전격 취소했다. 양 원장은 기자들에게 미리 축사까지 배포했었다. 그는 축사에서 “우리 사회가 공정 경제로 나가려면 협력과 포용의 경제성장 모델이 자리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토론회는 지난 14일 양 원장이 민주연구원장으로 취임한 후 처음으로 참석하는 당 공식행사여서 관심을 끌었다. 그렇지만 정작 양 원장은 행사에 가지 않았다. 그는 이날 오전 기자들에게 “토론회는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 관련,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행사는 일정대로 참석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언론이 양 원장의 광폭 행보를 주목하는 것이 부담스러웠을 것”이라며 “당분간은 조용히 업무에만 매진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임에도 정권 출범 후 2년간 잠행하던 그는 민주연구원장으로 복귀한 뒤 기다렸다는 듯 광폭 행보를 이어 갔다. 지난 16일에는 정당 싱크탱크 수장으로는 이례적으로 문희상 국회의장을 공개적으로 단독 예방해 “역시 실세”라는 말이 정치권에서 회자됐고, 18일에는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 참석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게 대선 출마를 권유한 발언이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제훈 기자 parti98@seoul.co.kr

2019-05-22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