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한국 현대무용 대모’ 육완순 선생 별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3 20:43 문화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한국 최초 미국식 현대무용 도입한 원로 무용가

원로 현대무용가 육완순 선생. 서울신문 DB

▲ 원로 현대무용가 육완순 선생.
서울신문 DB

원로 현대무용가 육완순 선생이 23일 오후 별세했다. 88세.

고인이 이사장을 맡고 있던 사단법인 한국현대무용진흥회는 고인이 이날 오후 5시 40분 연세대학교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뇌출혈로 별세했다고 알렸다. 지난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사무실에서 갑자기 두통을 호소하며 쓰러진 뒤 의식을 잃은 채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출혈이 심해 일어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1933년 전북 전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전주고를 졸업한 뒤 이화여대 체육과에서 무용을 전공했다. 1961년 미국 일리노이 대학원에서 공부하며 마사 그레이엄, 호세 리몽, 엘빈 에일리 등에 무용을 배웠다. 이후 1963년 유학을 마치고 돌아와 한국 최초로 미국 현대무용을 도입해 과학적 표현법칙을 바탕으로 하는 서구 현대무용에 한국 정서를 담아 발전시켜 ‘한국 현대무용의 대모’로도 불렸다.

1964년부터 1991년까지 이화여대에서 한국현대무용을 가르쳤고 한국컨템포러리 무용단 창단(1975), 한국현대무용협회 창립(1980), 국제현대무용제 개최(1982), 사단법인 한국현대무용진흥회 창립(1985) 등의 업적을 남겼다.

‘초혼’,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Jesus Christ Superstar)’, ‘살풀이’, ‘실크로드’ 등 대표작이 있고 특히 1973년 이화여대 강당에서 초연한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는 48년간 국내외 310여회 공연하기도 했다. 저서로는 ‘현대무용’, ‘현대무용실기’, ‘무용즉흥’, ‘안무’, ‘서양무용 인물사’, ‘육완순-나의 춤 반세기’ 등이 있다.

서울시문화상(1981), 88서울올림픽 개회식 안무표창(1988), 대한민국 문화예술상(1989), 대한민국 연예예술상 무용인상(2006), 아름다운 무용인상(2015), 국체춤축제연맹 대한민국을 빛낸 최고 명인상(2018) 등을 수상했다.

유족으로는 남편 이상만 전 서울대 지질학과 교수와 딸 이지현씨, 사위 이문세(가수)씨가 있다. 발인은 25일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장지는 에덴낙원이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