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2년 만에 더 커지고 넓어진 ‘더 뉴 싼타페’, 복합연비 4.4% 개선… 1일부터 판매 돌입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7-02 09:54 car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운전자 인식 스마트 주행모드 첫 탑재…
도로 상황·운전 성향 따라 최적화 주행

더 뉴 싼타페 현대자동차가 30일 공식 홈페이지와 유튜브를 통해 처음 공개한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더 뉴 싼타페’가 경기 고양시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 전시돼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 뉴 싼타페
현대자동차가 30일 공식 홈페이지와 유튜브를 통해 처음 공개한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더 뉴 싼타페’가 경기 고양시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 전시돼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싼타페가 2년 만에 부분변경을 거쳐 ‘더 뉴 싼타페’로 돌아왔다.

현대차는 30일 더 뉴 싼타페 온라인 출시 행사를 열었다. 사전 계약 없이 1일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먼저 디젤 2.2 모델부터 출시되고 가솔린 2.5 터보 모델은 하반기에 나온다. 디젤 2.2 판매가격은 개별소비세율 3.5% 기준으로 3122만~3986만원이다.

더 뉴 싼타페는 4세대 부분변경 모델인데도 완전변경에 가깝게 달라졌다. 새로운 플랫폼과 파워트레인이 적용됐고 디자인도 확 바뀌었다. ‘스마트스트림 D 2.2’ 엔진이 현대차 SUV로는 처음으로 탑재됐다.

주행 성능은 응답성이 뛰어난 습식 8단 더블 클러치 변속기(DCT)와 어우러져 최고출력 202마력, 최대토크 45.0㎏·m의 힘을 발휘한다.

복합연비는 14.2㎞/ℓ로 기존 모델보다 4.4% 개선됐다. 신규 플랫폼 적용으로 차체 길이는 15㎜, 뒷좌석 다리 공간은 34㎜ 늘어났다.

더 뉴 싼타페에는 ‘운전자 인식형 스마트 주행모드’가 세계 최초로 적용됐다. 운전자의 운전 성향과 주행 도로 상황을 분석해 ‘에코’, ‘스포츠’, ‘컴포트’ 등 최적화된 주행 모드를 자동으로 선택해 주는 기능으로 최대 3명까지 등록할 수 있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