曺 “평검사와 대화”… 檢수뇌부 압박

입력 : ㅣ 수정 : 2019-09-17 02: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달 중 상명하복 조직문화 개선 토론…“젊은 검사 결집 개혁 동력 찾기” 분석도
생각에 잠긴 曺법무  조국 법무부 장관이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서울 호텔에서 열린 ‘전자증권제도 시행 기념식’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조 장관은 이날 “검사에 대한 지도 방법 및 근무평정 제도를 전반적으로 재검토하고 검사복무평정규칙 개정 여부를 신속하게 보고하라”고 법무부에 지시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생각에 잠긴 曺법무
조국 법무부 장관이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서울 호텔에서 열린 ‘전자증권제도 시행 기념식’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조 장관은 이날 “검사에 대한 지도 방법 및 근무평정 제도를 전반적으로 재검토하고 검사복무평정규칙 개정 여부를 신속하게 보고하라”고 법무부에 지시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조국 법무부 장관이 평검사와 검찰 직원들을 직접 만나 검찰 조직문화에 대해 토론을 벌인다. 추석 연휴에 김홍영 검사의 묘소를 참배한 조 장관은 상명하복식 조직문화를 개선해야 한다며 연일 검찰 지도부를 압박하고 있다.

조 장관은 16일 검사에 대한 지도·교육 방법과 승진과 관련한 근무평정 제도를 재검토하라고 법무부 검찰국에 지시했다. 검찰개혁추진 지원단에는 검찰의 조직문화와 근무평가 제도 개선에 대해 검찰 구성원의 의견을 듣는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라고 명령했다. 이에 따라 법무부는 장관이 일선 검찰청을 방문해 검사들과 만나는 자리를 이달 중 마련할 계획이다. 전국 각지의 검사와 직원이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할 수 있도록 온라인으로도 의견을 내도록 했다. 조 장관은 국민 의견을 받고 제안된 의견은 2기 법무검찰개혁위원회 안건으로 상정하라고 지시했다.

취임 이후 검찰개혁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건 조 장관은 지난 14일 상관의 폭언 등으로 인해 극단적 선택을 한 김 검사의 묘소를 찾아 검찰의 아픈 부분을 건드렸다. 조 장관은 이 자리에서 “조직문화, 검사 교육 및 승진 제도를 제대로 바꿔야 한다”며 “검사 선발, 승진, 교육에 대해 재검토하라는 것이 고인의 요청”이라고 말했다. 지난 11일에는 검찰 조직에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는 임은정 검사를 거론했다. 검찰 안팎에서는 조 장관의 이 같은 행보를 검찰 수뇌부와 젊은 검사들을 구분 짓고 젊은 검사들의 지지를 끌어내 검찰개혁의 동력으로 삼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수부에 비해 소외되는 형사부 챙기기라는 분석도 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19-09-17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