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요양병원 대면면회 내달 4일 재개, 입국 PCR 1일 해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9-30 11:43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해외 입국자들이 29일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코로나19 검사센터에서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정부는 10월 1일부터 해외 입국자의 PCR(유전자증폭) 검사 의무를 면제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해외 입국자들이 29일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코로나19 검사센터에서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정부는 10월 1일부터 해외 입국자의 PCR(유전자증폭) 검사 의무를 면제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요양병원과 시설의 대면 면회가 내달 4일부터 재개된다. 입국 후 1일차 유전자증폭(PCR) 검사 의무는 1일부터 중단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30일 회의에서 최근 집단감염이 감소세로 전환되고, 60세 이상 중증화율과 치명률 등 주요 지표가 안정됨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요양병원과 시설은 6차 유행이 한창이던 지난 7월 25일부터 방역조치가 강화돼 접촉면회와 입소자의 외출·외박이 제한되고 외부 프로그램 운영이 중단됐었다. 

면회 제한이 풀리면서 이제 사전 검사로 음성이 확인된 면회객이라면 누구나 접촉면회를 할 수 있다. 다만 안전한 면회가 이뤄질 수 있도록 사전예약제, 면회 전 면회객 음성 확인, 실내 마스크 착용, 음식물 섭취금지 및 면회 전후 환기 등 방역수칙은 준수해야 한다. 

또한 입소·입원자 외출·외박 제한도 완화돼 4차 접종을 했거나 2차 접종 후 코로나19 확진 이력이 있다면 자유롭게 외출할 수 있다. 그 동안은 필수 외래진료에 한해서만 외출·외박을 허용해왔다. 외출·외박 후 복귀 시에는 신속항원검사(자가진단키트, RAT)를 받아야 한다. 그간 중단했던 외부 프로그램 운영도 전체 시설에서 재개할 수 있도록 개편된다. 

1일 0시부터는 입국 1일차 PCR검사가 중단돼 한결 자유롭게 해외를 오갈 수 있다. 입국 시 유증상자는 검역단계에서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입국 3일 이내 검사희망자(내국인·장기체류 외국인)는 보건소에서 무료 진단검사로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중대본은 “안정화 추세에 있는 국내외 방역 상황과 오미크론 하위변이의 치명률이 낮은 점 및 의무 검사에 따른 국민 불편 등을 감안해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한 뒤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향후 치명률 높은 세계보건기구(WHO) 지정 우려 변이가 새로 발생하거나 발생률 또는 치명률이 급격하게 상승하는 국가가 발생하면 주의국가(레벨 2)를 지정해, 입국 전·후 PCR 검사를 재도입하는 등 입국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요양병원·시설 접촉면회도 향후 방역상황에 따라 재조정될 수 있다. 

이현정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